•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알뜰폰 업계, LTE 점유율 21.8%···시장 2위 '껑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연합뉴스 제공

알뜰폰(MVNO) 업계가 가입자를 끌어모으며 LTE 시장 2위로 올라섰다.

15일 연합뉴스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6월말 기준 알뜰폰 업계의 LTE 가입자는 1032만6229명으로 집계됐다. 전월 대비 22만5749명 늘어난 수치다.

특히 알뜰폰 업계의 LTE 시장 점유율은 21.8%로 SK텔레콤 37.3%(1764만5292명)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3위는 LG유플러스(21.7%), 4위는 KT(19.2%)다.

알뜰폰 업계의 점유율은 2018년말엔 5.5%에 불과했으나 5G 도입과 맞물려 2019년말 6.9%, 2020년말 11.9%, 작년말 18.5%로 뛰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이통3사가 5G 관련 요금제 출시와 서비스에 집중하는 사이 알뜰폰 업계가 이탈한 LTE 가입자를 흡수하는 것으로 업계는 진단하고 있다.

일부 알뜰폰 업체는 통화·문자서비스 무제한에 데이터 11GB를 기본으로 부여하고 데이터 소진 시 추가로 제공하는 요금제를 월 3만3000원 수준에 공급한다. 이통사 요금제의 절반 수준이다.

이밖에 최신 스마트폰을 살 때 자급제 폰을 구입하고 알뜰폰 유심 요금제를 이용하는 젊은층의 트렌드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