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유플러스 2분기 영업이익 2484억원···전년比 7.5% 감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LG유플러스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2484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5%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사측은 2분기에 일회성 인건비가 늘어난 점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일회성 비용을 제외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는 설명이다.

매출은 3조384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순이익은 1620억원으로 23.1% 줄었다.

단말 매출을 제외한 서비스 매출은 유·무선과 신사업 등 전체 사업 영역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작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2조8506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설비투자(CAPEX)는 5G 네트워크 투자 및 신사업 강화를 위한 투자로 6110억원을 집행했다. 2분기 마케팅 비용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0.3% 줄어든 5649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무선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한 1조 5410억원이었다. 무선 가입자 순증과 2개 분기 연속 역대 최저 해지율 달성 등의 질적 성장이 주효했다고 회사는 해석했다.

접속매출을 제외한 무선서비스매출(무선 서비스 관련 기본료, 통화료, 데이터 등의 수익을 합산한 것)은 1조4천5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 늘었다.

2분기 순증한 무선 가입자는 49만 5천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9% 늘었다. 무선 가입자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3% 증가하며 누적 가입자는 1천896만 8천명으로 늘어났다.

5G 가입자는 작년 2분기보다 44.2% 증가한 537만 3000명이다. 핸드셋 기준 전체 가입자 중 비중은 47%를 차지했다.

이동통신(MNO) 해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17% 포인트 개선되며 역대 최저치인 1.11%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1분기(1.18%)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최저치를 경신한 것이다.

요금제와 구독 서비스, 결합상품, 멤버십 등 무선 사업 전 영역의 고객 경험 혁신 활동이 가입자 증가 및 해지율 개선을 이끈 것으로 회사는 풀이했다.

알뜰폰(MVNO) 2분기 가입자는 40.6% 늘어난 331만 4천명을 기록했다. 인터넷TV(IPTV)와 초고속인터넷을 포함한 스마트홈 사업과 스마트팩토리·IDC 등 기업 인프라 사업도 성장을 이어갔다.

스마트홈 부문은 작년 2분기와 비교해 7.6% 늘어난 5천796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IPTV 사업 매출은 7.8% 증가한 3276억원을 기록했다. IPTV 누적 가입자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3% 늘어난 539만6천명을 기록했다. 사용자 환경(UI)을 개선하고 U+아이들나라, U+홈트나우, U+골프 등 자체 콘텐츠 강화에 나선 데 따른 것이라고 LGU+는 설명했다.

초고속인터넷 수익은 252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 늘었다. 누적 가입자는 486만2천명으로 같은 기간 4.8% 성장했다.

기업 인프라 사업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한 4032억원이었다.

기업인터넷과 전용회선 등 기업회선 사업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 6.5% 성장한 2001억원을 기록했다. 스마트팩토리를 포함한 기업간거래(B2B) 솔루션 사업 수익은 작년 2분기에 비해 1.9% 늘어난 1340억원이었다.

2분기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수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 상승한 691억원을 기록해 기업 인프라 부문 실적 개선에 기여했다. 클라우드 서비스 수요가 확대된 점과 디지털 전환 산업 트렌드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LGU+는 하반기 통신 사업 분야에서 질적 성장을 가속하는 동시에 비통신 신사업 역량 강화에 집중해 디지털 혁신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B2B 신사업 영역에서는 지속적인 솔루션 발굴을 통해 신규 고객을 확보하고 시장 진입 가능성이 높은 사업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혁주 LGU+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은 "하반기에도 고객 가치 혁신 경영 기조를 이어가 전 사업 영역에서 질적 성장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 성장 사업에서 의미 있는 성과 도출과 재무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태용 기자 tybae@

관련태그

#LG유플러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