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갤럭시 언팩

양태종 삼성 부사장 "워치 고객 50% 이상 수면측정 기능 사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갤럭시워치 주요 키워드 '혁신·연결성·협업'
수면 트래킹부터 코칭까지···수면 관리 기능↑
온도 측정 센서 추가···다양한 기능 개발 중

이미지 확대thumbanil

양태종 삼성전자 MX사업부 헬스 개발팀장(부사장)이 11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 드림호텔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갤럭시워치5의 주요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갤럭시워치를 구입한 고객 50% 이상이 수면 측정 기능을 사용해봤고 그 중 일주일에 3번 이상 사용한 고객이 40% 이상이다. 수면 측정 기능을 사용해본 고객들이 이 기능의 가치를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양태종 삼성전자 MX사업부 헬스개발팀장(부사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뉴욕 드림호텔에서 갤럭시워치5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양 부사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갤럭시워치5의 수면 기능에 대해 강조했다.

삼성전자 '갤럭시워치5' 시리즈는 수면 깊이에 따라 4단계로 수면의 질을 분석하고 수면 중 코골이와 산소포화도를 측정해 개인의 수면 상태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수면 패턴을 분석해 최적화된 수면 코칭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수면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

그는 "수면 기능은 어느 경쟁사보다도 기술력 등 여러 측면에서 앞서 있고 많이 투자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삼성은 수면 기능을 삼성서울병원과 공동 개발해 여러 학회에서 발표했다"며 "병원 수면 랩 등에서 유료로 제공하는 코칭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옮긴 것으로 의학적으로도 효과가 검증된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갤럭시워치5 시리즈는 운동 후 휴식과 회복 과정까지 모니터링하는 포괄적인 건강관리 경험을 제공한다. 운동 후 자동으로 심박수를 측정하고 수분 섭취 권장량을 제시하는 등 휴식과 회복을 돕는 것이다.

이를 위해 갤럭시워치5는 광학심박(PPG), 전자심박(ECG), 생체전기임피던스(BIA)가 합쳐진 바이오액티브 센서를 포함해 온도센서 등 다양한 센서가 탑재돼 있다.

양 부사장은 "센서에 대해 지속 연구하며 좀 더 전력을 적게 사용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예전에는 생체지표를 단순히 측정해 소비자에게 보여주는 것이 목적이었다면 이제는 거기에서 멈추지 않고 그것이 사용자에게 무슨 의미인지가 중요하게 여겨지기 시작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이날 브리핑에서는 새롭게 추가된 온도 측정 센서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삼성전자는 워치5에 온도 측정 센서를 추가했으나 아직 구체적인 활용 방안은 발표되지 않았다.

그는 "여러 기능을 검토하고 개발하고 있다. 외부 협력업체들과도 더 나은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고민 중"이라며 "구체적인 것은 조만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피부 온도 측정은 수면, 운동, 건강관리 등 다양한 부분에 활용할 수 있다"며 "삼성이 제공하는 서비스도 있을 것이고 외부 앱을 통해 개발되는 부분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 부사장은 갤럭시워치의 주요 키워드로 ▲이노베이션(혁신) ▲연결성 ▲콜라보레이션(협업)을 꼽았다.

실제로 갤럭시워치는 의료기관, 보험 등과의 협업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삼성생명이 지난 4월 스마트워치와 연계한 건강증진서비스를 제공하는 '삼성 유쾌통쾌 건강보험 와치4U'를 출시하기도 했다.

양 부사장은 "환자들의 건강상태를 모니터링 하는 등 디지털 치료제로 워치가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의료기관과 공동 연구도 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퇴원하는 심장 관련 질환 환자들의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프로그램을 런칭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추가될 것으로 관측되는 혈당체크 기능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는 "내부에서 관심을 많이 갖고 있지만 언제쯤 어떤 식으로 서비스와 연결시킬 건지는 종합적으로 검토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웨어러블 기기와 헬스의 관계는 앞으로 많은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좀 더 많은 데이터가 쌓이면 다양한 서비스가 나올 것이며 여러 파트너사들과 오픈 에코시스템을 만들어 가는 것이 삼성의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뉴욕(미국)=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