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민간 소비 힘입은 2분기 성장률 0.7% 성장···3·4분기 성장률 '안갯속'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로 민간소비 3.0%↑
성장기여도, 1Q 마이너스에서 1.8%p 크게 상승
수출은 화학제품, 1차 금속제품 중심으로 3.1%↓
하반기 코로나 재유행·대외여건 하방리스크 커져

이미지 확대thumbanil

황상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22년 2/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의 주요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2분기 한국 경제가 민간 소비에 힘입어 0.7% 성장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소비가 살아난 영향이다. 다만 3분기, 4분기에는 코로나19 재유행과 대외여건의 불확실성 등이 하방 리스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경기 회복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커졌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2022년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속보)'를 보면 실질 국내총생산(GDP)는 전기 대비 0.7% 성장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9% 성장했다.

수출 등이 감소했지만 민간소비와 정부소비 등이 증가한 영향이다. 민간소비는 준내구재와 서비스 소비가 늘면서 3.0% 증가했다.

정부소비는 사회보장현물수혜를 중심으로 1.1% 늘었다.

건물투자는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0.6% 늘어난 반면 설비투자는 운송장비는 1.0% 줄었다.

수출은 화학제품, 1차 금속제품 등을 중심으로 3.1% 감소하고 수입은 원유, 천영가스 등을 중심으로 0.8% 줄었다.

성장 기여도를 부면 순수출은 1분기 1.7%p에서 2분기 -1.1%p로 마이너스 전환했고, 내수성장기여도는 같은 기간 -1.1%p에서 1.8%p로 뛰어올랐다.

황상필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순수출의 경우 수출이 마이너스 전환되면서 크게 하락했고 내수는 방역조치 완화에 따른 대면활동 증가로 소비가 크게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경제 활동별로 보면 농립어업은 재배업을 중심으로 6.4% 감소했다. 제조업은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1차금속 등을 중심으로 1.1% 줄었다.

전기가스수도사업은 전기업이 줄어 0.5% 감소했고 건설업은 건물건설을 중심으로 0.2% 증가했다.

서비스업은 도소매 및 숙박음식업, 운수업, 문화 및 기타 서비스업 등이 늘어 1.8% 증가했다.

실질 국내총소득(GDI)는 실질 국내총생산 증가에도 불구하고 교역조건이 악화되면서 1.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도체와 화학제품 등 수출 가격 상승보다 원유 등 수입가격 상승이 더 큰 영향이다.

앞서 한국은행은 연간 성장률 2.7%를 전망했다. 올 상반기와 하반기 GDP 전망치로는 각각 2.8%와 2.5%를 제시한 바 있다. 지난 1분기 경제성장률은 0.6%를 기록했다.

황 국장은 "산술적으로 3, 4분기 0.3% 씩 성장한다면 전망치인 2.7%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전망치 상향, 하향 조정 여부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경제 성장은 높은 물가 오름세와 주요국 성장세 둔화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며 코로나 확산 움직임도 민간 소비 중심으로 하방 리스크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출 대외 여건 불확실성 여전히 높지만 성장률이 마이너스가 될지, 플러스가 될지는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