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우상호 "윤리심판원 최강욱 징계 결정 존중···분란 자제 촉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2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공개 수용
"격돌로 이어지는 행위들 모두 자제돼야"
김용민 "내부에 어두운 야만 시대 만들어 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성희롱 발언'으로 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당원 자격 6개월 정지' 처분을 받은 최강욱 의원의 징계를 수용했다. 하지만 당내 강경파 의원들은 최 의원에 대한 징계가 과도하다는 입장이어서 내홍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2일 비대위회의에서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문제로 당이 다시 또 새로운 논쟁이 시작되고 있다. 최강욱 의원의 징계에 대한 저의 개인적인 소회가 있습니다만 윤리심판원의 결정은 존중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비상대책위원회는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했다.

우 위원장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인 의견'을 전제하며 "센 징계라는 생각이 든다. 외부인들로 윤리심판원이 구성됐기 때문에, 그분들이 판단하기에 강하게 처리해야 할 과제라고 생각한 것 같은데 비대위에서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우 위원장의 해당 발언이 사실상 윤리심판원이 만장일치로 내릴 결정을 뒤집을 수 있다는 것으로 비치면서 당 분란이 다시 번질 조짐을 보이자, 이를 진화하기 위해 빠르게 이날 윤리심판원 징계 결정을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우 위원장은 "이 문제로 당내 구성원들이 찬반으로 나뉘어서 왈가왈부, 분란을 다시 또 시작하는 모습은 국민들이 볼 때 바람직한 모습으로 비춰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자제를 촉구한다"며 "당이 정해진 당헌·당규에 따라 결정해나가는 사안에 대해서 개인적인 판단을 달리 할 수 있으나 그것을 공개적으로 노출하고 또 지지자들의 격돌로 이어지게 하는 행위들은 모두 자제돼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촉구 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최 의원과 같이 강경파로 분류되는 초재선 의원들은 윤리심판원의 징계가 과도하다며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김용민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동료 의원을 제명시키는데, 왜 제명시키는지 이유를 설명하지 않는다. 이유를 설명하면 2차 가해라고 한다"며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피해를 주장하니 징계해야 한다고 한다. 야만의 시대에 횃불을 들고 싸워왔던 민주당이 내부에 어두운 야만의 시대를 만들어 냈다"고 지적했다.

김용민 의원은 "다시 횃불을 들어 이를 청산해야 한다. 구조적 범죄의 원인을 일소하는 것과 야만의 시대를 청산하는 것은 양립 가능한 일이다. 이제 깨어나야 한다"고 했다.

김남국 의원은 최 의원의 징계가 가볍다고 밝힌 박지현 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했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가장 중요한 것은 자기 자신의 생각만 옳다고 고집하지 않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며 "(박 전 위원장이) 말하는 걸 보면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보다 훨씬 더 아집에 갇혀있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당대회에 최고위원이나 당 대표 출마해서 당원들과 국민들의 판단을 받아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며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께서 주장하고 있는 것에 얼마나 많은 분들이 공감을 하고 지지를 보내는지 표를 통해서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