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코오롱인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학회서 'CPI 필름' 선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세계 최초 양산' CPI 필름, 차세대 플렉시블 디스플레이 소재로 각광

이미지 확대thumbanil

코오롱인더스트리가 '2022 국제 정보 디스플레이 학회(SID)'에서 투명 폴리이미드(CPI) 필름 및 관련 제품을 선보이는 모습.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 제공)

코오롱인더스트리가 현지 시간으로 이달 8일부터 13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서 개최되는 '2022 국제 정보 디스플레이 학회(SID)'에 참가해 자사의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인 '투명 폴리이미드(CPI) 필름'을 소개한다고 11일 밝혔다.

SID는 글로벌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학회 행사로, 국내에서도 다수 기업이 참여해 디스플레이 신제품과 연구 개발 성과를 소개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올해 SID 기간에 맞춰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CPI 필름은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지난 2019년 세계 최초 양산에 성공해 상표로 등록한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의 고유 브랜드명이다. 수십만 번 긁거나 접어도 흠집도 나지 않아, 롤러블·폴더블 등 플렉시블 노트북·스마트폰·사이니지 등의 디스플레이에 다양한 적용이 가능하다. 회사는 기존 디스플레이에 사용되는 초박막 유리를 능가할 새로운 CP 필름의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이번 행사에서 CPI 필름의 다양한 가능성을 알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CPI 필름이 적용된 투명 발광 다이오드(LED) 사이니지를 비롯해 고내구성 CPI 필름 등을 선보이고, 글로벌 고객사와의 비즈니스 미팅도 진행한다는 설명이다. 낮에는 나무의 모습으로 쉼터 역할을 하고 밤에는 조명을 제공하는 전력 생산 시설 '솔라 트리'를 통해서는 CPI 필름이 스마트폰과 중대형 디스플레이를 넘어 미래 기술에도 활용될 가능성을 제시한다.

코오롱인더스트리의 CPI 필름 사업을 총괄하는 강이구 부사장은 "SID는 차별화된 CPI 필름 기술력을 글로벌 시장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라고 판단했다"며 "CPI 필름은 아직 초기 시장이나, 독보적인 경쟁력을 바탕으로 시장 확대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018년에도 SID에 참여한 바 있으며 당시 CPI 필름이 '올해의 디스플레이 소재'에 선정되기도 했다.

박민규 기자 minq@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