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신년사]김교현 롯데케미칼 부회장 “글로벌 톱7 비전 달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thumbanil
김교현 롯데케미칼 부회장<사진>은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아 “글로벌 톱(Top)7 화학사 비전 달성을 위해 지속 가능한 사업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시무식에서 “2021년은 복잡한 경영환경 속에서도 임직원들이 각고의 노력으로 유의미한 성장과 새로운 미래를 준비했던 한 해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부회장은 올해 4대 핵심 과제로 ▲지속 가능한 사업 기반 구축 ▲기존 사업 경쟁력 제고 ▲안전·환경·보건 역량 강화 ▲유연한 기업문화 조성을 제시했다.

특히 김 부회장은 지속 가능한 사업 기반 구축과 관련해 “최근 대두되는 기후 위기 대응 및 글로벌 수요 트렌드 변화에 따라 지속 가능한 성장은 기업 경영의 핵심 가치가 되고 있다”며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신사업 발굴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신사업은 수소, 배터리, 플라스틱 리사이클, 바이오 등 다양한 영역에서 병행 추진돼 나갈 것”이라며 “수소사업은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에너지로 국가적 단위의 협력과 적극적인 파트너십의 활용을 통해 빠른 기술 선점이 필요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율주행, 전기차 시장 가속화에 발맞춰 모빌리티, 배터리 소재 분야의 진입과 신소재 발굴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부회장은 또 “미래 성장의 기반은 기존 사업의 탄탄한 경쟁력이 뒷받침될 때 구축될 수 있다”며 “기존 사업의 가치를 보전함과 동시에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전략 실행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창사 이래 최대 해외 투자인 ‘라인(LINE) 프로젝트’를 동남아시장 공략을 위한 중요 사업으로 꼽았다.

그는 “최고의 경쟁력을 달성할 수 있는 제품을 구성하고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신기술을 적극 접목해 공장 건설 전 과정에 우리의 노하우와 역량을 집중해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밖에 김 부회장은 “안전과 환경은 더욱 중요한 가치와 규범으로 자리 매김 하고 있고, 기업의 실질적인 행동 변화를 촉구하고 있다”며 “2022년에는 사업장별 안전·환경부문 신설을 통해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문화와 관련해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조직문화는 시대의 요구사항에 맞춰 더욱 유연하고 속도감 있게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