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롯데케미칼, ‘프로젝트 루프’ 1기 출범···재활용 소재 범위 확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시범사업 통해 국내 자원선순환 생태계 파악
관련 업체 협업해 제품 출시하며 인식 개선
재활용 소재 범위 플라스틱 전반으로 확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좌측부터) 임팩트스퀘어 김민수 이사, 임팩트스퀘어 도현명 대표, 코끼리공장 이채진 대표,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 LAR 계효석 대표, 롯데케미칼 ESG경영본부장 김연섭 전무, 롯데케미칼 경영전략부문장 김민우 상무가 20일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이 재활용 소재 범위를 확대해 자원선순환 체계 구축 활동을 본격화 한다.

롯데케미칼은 2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프로젝트 LOOP’ 소셜벤처 1기 출범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과 금호석유공업, LAR 등 시범사업 참여기업, 1기 협약기업, 공익 파트너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자원 순환에 대한 인식 개선 및 국내 순환 경제 체계 구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롯데케미칼은 2020년 1월부터 폐플라스틱 수거 문화 개선 및 재활용을 통한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 구축을 위한 프로젝트 LOOP를 추진해 8개 업체가 협약을 맺고 시범사업을 시작했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프로젝트 LOOP는 폐페트병을 수거 및 재활용한 친환경 가방과 신발, 자켓, 노트북 파우치를 출시했으며 올해 6월에는 롯데지주, 롯데뮤지엄과도 관련 제품을 내놨다. 이러한 활동들을 통해 프로젝트 LOOP는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참여기업들과의 동반성장을 통해 경제적 가치를 실현해 냈다.

이번에 출범하는 프로젝트 LOOP 소셜벤처 1기는 재활용 소재 범위를 PET 외에 PE, PP, ABS 등 플라스틱 전반으로 확대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환경과 자원선순환 분야 소셜벤처 발굴 공모전을 지난 10월부터 진행해 참여기업들을 모집했으며, 심사를 거쳐 5곳을 선발했다. 롯데케미칼은 앞으로도 소셜벤처를 지속적으로 모집해 자원순환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롯데케미칼은 임팩트스퀘어와 프로젝트의 전반적인 코디네이션을 맡아 프로젝트 LOOP 1기 참여기업들과 함께 자원선순환 체계 구축 활동을 진행함으로써 사회적·경제적 가치 창출에 기여한다.

법무법인 지평 ESG센터는 ‘ESG More&Best Sharing Platform’의 일환으로 법률 및 경영 자문을 제공한다. 롯데벤처스와 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센터는 다양한 펀드를 통해 추가 투자를 검토한다

프로젝트 LOOP 소셜벤처 1기 참여기업들은 총 5곳이다. 플라스틱 장난감(ABS, PP)을 회수·분쇄해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등 재생소재를 생산하는 ‘코끼리공장’, 폐어망(PE, PP) 탈염과 전처리 플랜트 개발을 통해 재생 플라스틱 원료를 생산하는 ‘포어시스’, 분쇄형 AI 회수기를 제작, 자체 기술을 통해 물질별 분리를 진행하는 ‘우림아이시티’가 폐플라스틱의 수거 및 원료화를 맡는다.

리사이클 소재를 활용한 의류를 생산하는 ‘플러스라이프’와 15cm 이하의 작은 플라스틱을 분쇄해 3D 프린터로 의자 및 가구 등을 제작하는 ‘로우리트콜렉티브’는 제품화를 담당한다.

김교현 부회장은 “폐플라스틱 이슈는 한 기업이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대기업과 스타트업 나아가 기업과 지자체 및 시민사회를 연결하는 고리가 견고하게 만들어져야 한다”며, “롯데케미칼은 프로젝트 LOOP가 이러한 연결고리를 만들고 지원하는 ‘플랫폼’으로써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관련태그

#롯데케미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