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화학-LX하우시스, 친환경 PVC 사업 협력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16일 LG 서울역빌딩에서 PVC(폴리염화비닐) 재활용 기술 공동 개발 등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강계웅 LX하우시스 대표(왼쪽)와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G화학

LG화학이 LX하우시스와 손잡고 친환경 PVC(폴리염화비닐) 사업 확대에 나선다.

LG화학과 LX하우시스는 16일 LG 서울역빌딩에서 강계웅 LX하우시스 대표, 노국래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PVC 재활용 기술 공동 개발 및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PVC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PVC는 우수한 단열 성능과 내구성으로 나무나 철을 대체하는 대표적 범용 플라스틱이다. 주로 창호나 바닥재, 건축자재 등의 원료로 사용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측은 폐건축자재에서 고순도 PVC를 추출하는 재활용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이를 적용한 PCR(소비자 사용 후 재활용 기술)-PVC 제품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LG화학은 바닥재 등 연질 건축자재로부터, LX하우시스는 창호 등 경질 건축자재로부터 각종 첨가제 및 불순물을 선택적으로 제거하고 고순도 PVC만 추출하는 독자 기술을 각각 보유하고 있다.

두 회사는 폐식용유, 팜부산물 등 식물성 원료로 만든 PVC 제품 출시와 사업화 방안도 논의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지난달 바이오 원료를 활용한 PVC 제품 초도 물량을 LX하우시스에 공급한 바 있다.

강계웅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재활용 PVC 양산과 바이오 원료 활용 PVC 공급 확대로 자원 순환경제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국내를 대표하는 친환경 소재 기업과 친환경 건장재·인테리어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노국래 본부장은 “양사의 협력은 원료부터 제품까지 밸류체인(Value Chain)에 적용 가능한 친환경 기술을 자원 선순환 분야까지 확대하기 위한 실질적 움직임”이라며 “친환경 소재·기술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해 지속 가능한 사업구조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화학

#LX하우시스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