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철동 LG이노텍 사장, ‘해동기술상’ 수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소재·부품산업 글로벌 경쟁력에 기여
제품 차별화·생산 기술 및 공정 혁신

thumbanil
LG이노텍은 대표이사 정철동 사장<사진>이 대한전자공학회가 수여하는 ‘제31회 해동기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해동기술상은 해동과학문화재단 설립자인 고(故) 김정식 대덕전자 회장이 전자공학 분야 학문과 기술 발전에 기여한 인재들에게 수여하기 위해 제정한 상이다.

정철동 사장은 부품 국산화와 소재·부품산업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정 사장은 지난 1984년 LG반도체 입사 이후 LG디스플레이, LG화학, LG이노텍 등 LG그룹 주요 계열사를 거치며 소재·부품산업의 원천기술 확보, 제품 차별화, 생산 기술 및 공정 혁신 등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재직 당시에는 핵심 생산 장비 국산화를 추진했으며, 초대형·초고해상도 TV 시장 선도와 차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시장 선점의 기반을 마련했다. LG화학에서는 자동차, OLED TV, 반도체 패키지용 첨단 기술과 소재 개발을 통해 정보전자 및 소재산업 경쟁력을 높였다.

2019년부터는 LG이노텍 대표이사를 맡아 광학솔루션, 기판소재, 전장부품 등의 사업 분야에서 제품과 기술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광학솔루션 분야에서는 고난도 혁신 기술을 적용한 초정밀, 초슬림, 고성능 카메라모듈과 3D 센싱모듈 제품을 개발했다. 기판소재 역시 세계에서 가장 얇은 통신용 반도체 기판을 비롯해 테이프 서브스트레이트, 포토마스크 등의 대량 생산 체제를 구축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정 사장은 지난 37년간 B2B(기업간 거래) 사업 경험과 소재·부품 시장에 대한 통찰력을 쌓은 전문경영인”이라며 “세계 1위 제품을 앞세워 광학솔루션과 기판소재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LG이노텍

#정철동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