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LG화학-엔솔,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업체 600억 투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각 300억원 출자해 지분 2.6% 확보
2023년부터 10년간 니켈 2만톤 공급

이미지 확대thumbanil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 그래픽=박혜수 기자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이 배터리 재활용 시장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업체 ‘라이-사이클(Li-Cycle)’에 600억원을 투자했다.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은 최근 라이-사이클이 실시한 유상증자에 참여해 각 300억원을 출자하고 총 2.6%의 지분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라이-사이클은 지난 2016년 설립된 북미 최대 배터리 재활용 기업이다. 배터리를 재활용해 배터리 핵심 원재료를 추출하는데 전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LG 측은 이번 지분 투자와 함께 장기 공급 계약도 체결해 오는 2023년부터 10년간 니켈 2만톤을 공급받게 됐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배터리 용량 80kWh) 기준 30만대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물량이다.

해당 니켈은 배터리 생산 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물인 스크랩(Scrap)과 폐배터리에서 추출한 재활용 메탈이다. 라이-사이클은 니켈 추출 과정에서 분진 발생이 없고 폐수를 100% 재활용해 유해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친환경 습식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라이-사이클을 통해 친환경적인 방식으로 생산된 배터리 원재료를 공급받게 되면서 갈수록 강화되는 미국과 유럽(EU) 등의 환경 규제에도 선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 재활용 및 재사용을 통해 자원 선순환 고리를 구축하고 있다.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 모든 사업장에 관련 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배터리 재활용 및 재사용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