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해외온렌딩 온라인 플랫폼’ 가동···‘디지털 혁신’ 첫 성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출 가능 여부, 심사현황 등 실시간 확인
“중소기업의 정책금융 접근성 개선될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수출입은행이 해외온렌딩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했다. 연초부터 ‘정책자금 접근성 제고’를 위해 추진한 디지털 혁신 작업의 첫 성과다.

1일 수출입은행은 기업과 중개금융기관이 실시간으로 대출 가능 여부와 심사진행 현황 등을 확인하는 ‘해외온렌딩 디지털 플랫폼’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해외온렌딩은 수은이 약정을 체결한 중개금융기관(시중은행 등)에 정책자금을 제공하면 중개금융기관이 심사를 거쳐 대상 중소·중견기업에 운영·시설·해외사업 자금을 대출하는 간접금융상품이다. 현재 수은의 해외온렌딩 지원실적은 약 4300개사, 6조원에 이른다.

수은의 온라인 서비스 가동에 따라 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은 디지털 플랫폼에 접속해 대출가능 여부를 확인하고 맞춤형 상품을 안내받을 수 있다.

특히 ‘수출입실적 간편 서비스’ 도입으로 그간 수출입실적 증명 서류를 제출하던 기업의 부담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에 연계된 BankTRASS(한국무역통계진흥원의 수출입통계 정보 서비스) 정보 제공에 기업이 동의하면 수출입실적 서류 제출 없이 신속한 대출심사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중개금융기관의 편의성도 크게 개선됐다. 수은과 중개대출 약정이 체결된 기관은 앞으로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상품별 대출가능한도와 금리정보, 심사진행현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수은 관계자는 “해외온렌딩 디지털 플랫폼 가동을 통해 중소기업이 중개금융기관에 여러 번 방문하지 않아도 손쉽게 대출 지원요건과 상품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면서 “온라인 서류제출이 가능해진 만큼 영세 중소기업의 정책금융 접근성과 업무 편의성 개선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은은 디지털 수은 전략에 따라 내년 3월 온라인 서비스인 ‘기업금융 플랫폼’을 본격 가동하고 내년말까지 인공지능과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한 자동 대출심사 시스템도 도입할 계획이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