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이동걸 “쌍용차 우협 에디슨모터스, 신뢰할 만한 계획 내놔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산업은행 제공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쌍용자동차의 새 주인으로 낙점된 에디슨모터스와 관련해 사업계획에 대한 검증 없이는 지원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30일 이동걸 회장은 이날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에디슨모터스 측으로부터 공식적인 문건을 전달받지 않아 사업계획을 평가할 단계는 아니다”라면서도 “쌍용차의 경영정상화를 위해선 시장의 신뢰를 얻는 게 중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글로벌 자동차 기업이 전기차 개발을 목표로 천문학적 자금을 쏟아붓는 만큼 에디슨모터스 측 투자계획(500억원 규모)에 의문이 드는 게 사실”이라며 “공신력 있는 제3의 기관으로부터 자금 조달과 기술, 비전, 관리, 경영능력 등을 객관적으로 평가 받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이 회장은 “쌍용차는 전기차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재편하는 과정 속에서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할 수 있다”면서 “에디슨모터스가 법원과 시장, 채권단이 신뢰할 만한 자금조달 계획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앞서 에디슨모터스 측이 산업은행의 대출이 없어도 인수·운영자금을 마려는 데 문제가 없다고 했는데, 이대로 진행되는 게 최선이라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10월 최종 입찰제안서 평가를 바탕으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을 쌍용차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바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