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윤석열,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선임···“김종인은 시간 더 필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윤 “선대위 구성 자체가 국민 통합 과정 돼야”

이미지 확대thumbanil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윤석열 후보 캠프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위원장으로 한 후보 직속 ‘새시대준비위원회’ 구성,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선임했다. 다만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본인의 요청으로 합류를 미뤘다.

윤 후보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전 위원장은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하는 부분에 대해 시간을 더 달라고 해서 오늘 상임 선대위원장 두 분만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종인 전 위원장의 총괄 선대위원장으로 두는 부분은 조만간 재논의 한다는 방침이다. 당초 이날 최고위에서 의결할 예정이었으나, 김 전 위원장이 합류를 미루면서 막판에 빠지게 된 것이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김병준 상임 선대위원장 인선으로 시간을 달라는 하는 것은 아니냐’라는 질문에 “저도 정확히 모른다”고만 짧게 답했다. 이는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이 선대위 인선과 관련, 이견이 아직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선대위 구성에 대해선 “당 중심 선대위를 구성해야 한다”며 “그래서 경륜 있는 당의 원로 그리고 당 내 유능한 성장하는 인력을 전부 모아 당이 하나로 힘을 합쳐나가는 선대위를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 모두가 대선이라는 캠페인의 주인공이 돼야 한다”며 “정권 교체 이후에도 안정적 국정 운영까지 고려하는 선대위가 구성돼야 하고 구성 자체가 국민 통합 과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을 김종인 전 위원장이, 상임 선대위원장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준석 대표가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는 선대위와 별도 조직인 ‘새시대준비위원회’를 맡는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김한길 전 대표의 영입을 놓고 부정적 의견을 보였으나, 이들이 모두 합류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면서 난항을 겪던 선대위 구성을 마무리 지었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