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고승범 “씨티은행과 대출자산 매각, 영업점 운영 문제 논의할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한국씨티은행의 소매금융 부문 철수 과정에서 소비자 피해를 막고자 대출자산 매각과 영업점 운영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고승범 위원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소비자보호 차원에서 보고 있고 조치명령도 했다”며 “대출자산 매각과 영업점 문제 등을 은행과 상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씨티은행의 철수로 저신용자와 소상공인이 피해를 입을 것이란 배진교 정의당 의원의 우려에 대한 답변이다. 배 의원은 “지방의 경우 청산완료 전까지 광역시 기준으로 최소 하나 이상의 영업점을 유지해야 소비자의 피해가 최소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금융위는 씨티은행 측에 본격적인 소매금융 철수 절차에 앞서 소비자보호 방안을 금융감독원에 제출토록 하는 등의 조치명령을 내린 상태다.

이와 함께 고 위원장은 대출금리가 급격히 상승하는 만큼 정부 대출 총량 규제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엔 “금융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금 같은 정책이 불가피하다”면서도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없는지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고 위원장은 “은행의 예대마진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있으며, 시장금리가 오르고 우대금리는 축소되는 추세”라고 진단하기도 했다.

다만 고 위원장은 “은행의 금리 결정에 정부가 직접적으로 개입하긴 어렵다”고 일축했다.

이밖에 고 위원장은 은행의 영업점 감축과 관련해선 “비대면 거래 활성화로 불가피한 측면이 있지만, 소외계층의 불편함이 없도록 공공성 측면에서 모니터링하겠다”고 언급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