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진에어, 3분기 영업손실 445억···순환휴직 등 적자 축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올해 3분기에 매출 606억원, 영업손실 445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할때 13.4% 증가했고, 적자 규모도 50억원 가량 축소시켰다.

다만 당기순손실은 전년 동기보다 128억원 확대된 589억원으로 집계됐다.

올 들어 3분기 누계 기준으로는 매출 1680억원, 영업적자 1534억원, 당기순손실 1814억원이다.

진에어는 3분기 실적에 대해 “델타 변이 바이러스 재확산으로 여객사업 회복이 난항을 겪었다”며 “환율 상승, 국내선 공급 경쟁 심화 등으로 수익성이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노선과 기재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고, 순환휴직 등을 실시해 적자폭을 개선했다고 강조했다.

4분기 전망은 어둡지만은 않다. 우선 단계적 일상 회복 전환에 따라 국제선 운항 재개와 여행 심리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진에어는 해외 방역 상황 및 여객 수요 회복 추이에 맞춰 국제선 운항 적극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1238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자본을 확충한 만큼, 자본잠심 역시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세정 기자 s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