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사과 사진’ 논란에···유승민 “국민을 개 취급”, 윤석열 “모두 내 불찰”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국민의힘 1대 1 맞수 토론서 '개 사과' 놓고 설전
윤 “기획자는 나···국민들께 사과드린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민의힘 유승민(왼쪽부터), 홍준표, 윤석열, 원희룡 대선 예비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YTN 뉴스퀘어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제 6차 토론회 2차 맞수 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22일 열린 두 번째 맞수 토론에서 ‘전두환 옹호’ 발언 사과 이후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모두 내 불찰”이라며 “국민들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토론 상대로 나선 유승민 후보는 “국민을 개 취급한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윤 후보는 이날 유 후보와의 1대 1 맞수 토론에서 “먹는 사과와 제가 아끼는 가족 같은 강아지로 ‘사과는 개나 줘’라고 국민이 생각할 줄은 몰랐다”며 이같이 해명했다.

이어 “사과를 주는 장면에 나오는 강아지는 제가 9년 동안 자식처럼 생각하는 가족이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그 생각이 틀렸다는 것이라기보다 내 불찰”이라며 “사과와 관련된 스토리를 인스타그램에 올리도록 한 것도 일단 저”라고 사과했다.

이에 유 후보는 “(전 전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잘못했다고 사과하고 불과 12시간 지나서 인스타그램에서는 한번도 아니고 두번을, 캠프 관계자가 국민을 개 취급하는 사진을 올린 것 아니냐”고 몰아세웠다.

유 후보가 ‘사진을 누가 찍었느냐’고 묻자 “집이 아니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듯하다”며 “반려견을 (사무실에) 데리고 간 것은 제 처 같다. 사진을 찍은 것은 캠프 직원이고 (사과를 준 사람은) 캠프 SNS 담당 직원으로 안다”고 말했다.

당초 자신과 반려견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라온 사과 사진들은 최근 전 전 대통령에 대한 옹호 발언 논란이 불거지기 이전, 자신의 돌 사진에 담긴 사과 사진의 일화 등을 들은 캠프 홍보팀이 사진을 촬영하고 기획 했다는 것이 윤 후보의 설명이다.

유 후보는 또 전 전 대통령 옹호 발언을 한 것을 두고도 거듭 지적했다. 유 후보는 “당초 문제가 된 ‘전두환 정치 잘했다’ 발언에 대해선 진심으로 반성하고 사과한 거냐”며 물었고, 윤 후보는 “대구 토론 때 제 발언에 대해 당시 상황을 겪은 분들을 보듬고 위로하고 챙기겠다는 말 자체가 사과의 뜻”이라고 밝혔다.

조현정 기자 jh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