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송영길, ‘전두환 찬양’ 윤석열에 “전 근대적 사고에 갇혀···퇴행적”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MBC라디오 인터뷰서 비판···“전씨, 공·과 나눌 대상 아냐”
‘조폭 연루설 제기’ 김용판에는 “제명해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이른바 ‘전두환 찬양’ 발언에 대해 “사고방식이 완전히 좀 멈춰, 전 근대적 사고에 그대로 갇혀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20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아무래도 검사로서 일반 사회 생활을 하지 않고 범죄자들하고 살다 보니까 사고가 감염된 건지, 사고가 계속 퇴행적으로 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전날 윤 후보는 부산을 방문해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윤 후보는 “이분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것"이라며 “그 당시 정치했던 사람들이 그러더라. ‘국회는 잘 아는 너희가 하라’며 웬만한 거 다 넘겼다고. 당시 ‘3저 현상’이 있었다고 했지만 그렇게 맡겼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라고 했다. 이는 윤 후보가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전씨처럼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는 ‘시스템 정치’를 하겠다고 발언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송 대표는 “당내 경선 토론에서 윤석열 후보가 너무 국정에 대해서 아는 게 없다. 너무 잘 모르고 무식하다는 평을 받고 있다”며 “전두환씨가 무식하다는 평을 받았지만 밑에 사람한테 맡겨서 잘했다고 이렇게 아마 자기를 변론하려고 쓴 것 같다”고 했다.

송 대표는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말씀한 대로 전두환씨는 공과 과를 나눌 대상이 아니라고 본다”며 “마치 일본 식민지시대를 공과로 나눠 식민지 근대화론을 말하는 사람들을 용납할 수 없는 것처럼, 내란목적살인죄로 헌정질서를 무너뜨리고 집권한 전두환씨는 집권 내내 (국민을) 탄압했다. 얼마나 많은 학생과 노동자들이 죽었나”라고 했다.

송 대표는 “그때 우리는 (전두환 정권이 내세운) ‘정의사회’ 구현을 ‘전이사회’(전두환·이순자의 사회)의 실현이라고 했다”며 “윤 후보가 정권을 잡으면 ‘전이사회’를 만드는 것이 아닌지 우려가 된다”고 했다

국정감사장에서 가짜로 드러난 ‘돈다발 사진’을 공개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에 대해서는 “단순 실수가 아니라 전담 조직을 만들어서 기획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돈을 줬다는 박모씨) 아버지가 친박연대 공천을 받았던 국민의힘 소속 성남시 의원을 세 번 했던 분 아닌가”라며 “이 사람이 장영하 변호사라는 분을 만나서 조작한 것 같다. 아주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보이고 저희가 오늘 최고위원회에서 대책반을 만들려고 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김용판 의원이 정말 말도 안 되는 조직폭력배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가 지금 창피를 당했는데, 김 의원 같은 사람은 제명해야 된다”며 “윤리위에 일단 제소하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당에서 징계해야 되지 않을까 싶다. 이 대표나 제가 바라는 새로운 정치에 맞지 않는 구태 아닌가”라며 이 대표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제보자인 조성은씨의 녹취록이 공개된 것에 대해선 “왜 공수처가 미적거리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며 “(김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국회에 요구하면 민주당이 바로 동의하겠다”고 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지난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