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금리는 올리고 한도는 줄이고”···은행 문턱 더 높아진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시중은행 금리, 1년 새 1%p 상승
‘코픽스’ 등 시장 지표 회복 영향
당국, 엄격한 대출 총량관리 주문
농협·우리은행 등 일부 대출 중단

이미지 확대thumbanil
주요 시중은행의 대출금리가 지난 1년 사이 1%p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회복에 시장 금리가 오른 데다 각 은행이 가계대출 총량을 조율하고자 자체적으로 금리를 상향한 탓이다.

이 가운데 가계대출을 엄격히 관리하라는 금융당국의 요구에 은행권이 몸을 숙이는 모양새라 대출이 반드시 필요한 실수요자의 근심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22일 연합뉴스와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4대 시중은행의 19일 기준 신용대출 금리(1등급·1년)는 연 2.96∼4.01%다. ‘1%대’ 신용대출 금리가 등장했던 작년 7월말의 1.99~3.51%와 비교해 약 1% 오른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도 마찬가지다. 4대 은행의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는 연 2.62~4.13%로 작년 7월말(2.25∼3.96%)보다 상승했다.

특히 주담대 금리 중 은행채 5년물 금리를 따르는 ‘혼합형(고정금리)’은 2.92∼4.42%로 지난해 7월말의 2.17∼4.03%과 비교해 상단과 하단이 각 0.75%p, 0.39%p 뛰었다.

이처럼 은행권의 대출 금리가 오른 것은 그만큼 시장 금리가 상승했기 때문이다.

신용대출 금리는 은행채 6개월·1년물 등 금융채 단기물 금리를 지표로 삼는데 은행채 1년물(AAA·무보증) 금리의 경우 작년 7월말 0.761%에서 이달 20일 1.205%로 0.444%p 올랐다.

아울러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는 7월 신규취급액 기준 0.95%로 작년 7월(0.81%)보다 0.14%p 상승했다.

이와 함께 가계대출 급증을 억제하기 위한 대출 규제도 은행 대출 금리를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10월 이후 금융당국이 대출 조이기에 나서자 은행은 신용대출 등의 우대금리 폭을 0.5%p 이상 좁혔다. 일례로 농협은행은 17일부터 거래실적에 따른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에 적용하는 우대금리를 기존 0.8%p에서 0.5%p로 0.3%p 낮췄다. 결과적으로 금리를 0.3%p 올린 셈이다.

은행 대출 금리는 기준금리에 가산금리를 더해 정해진다. 또 거래실적 등을 반영한 우대금리를 많이 받을수록 가산금리는 낮아진다.

금리가 오르는 가운데도 변동금리 대출은 늘어나고 있다. 한국은행 통계를 보면 6월 예금은행의 신규 가계대출 중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81.5%로 집계됐다. 2014년 1월의 85.5% 이후 7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신규 대출이 아닌 가계대출 전체 잔액 기준으로도 변동금리 대출은 72.7%를 차지한다.

그럼에도 금융당국이 이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는 모양새라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기는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당국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는 와중에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빨라지자 5월말부터 은행으로부터 월간 대출 관리계획과 이전 계획의 이행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작년말엔 시중은행에 올해 가계대출 연간 증가율이 5∼6%를 넘지 않도록 관리할 것을 주문했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주요 은행의 19일 기준 가계대출 총 잔액은 695조7084억원으로 작년말보다 3.8% 증가했다. 따라서 연간 증가율 목표인 6% 이내를 맞추려면 각각 대출 증가 속도를 지금과 같이 유도하거나 줄여야 한다.

이에 농협은행은 지난 19일 가계담보대출 신규취급 중단을 선언했고 우리은행도 전세자금대출을 제한적으로 취급하기로 했다. SC제일은행도 담보대출 중 하나인 ‘퍼스트홈론’ 중 신잔액 코픽스 금리 연동 상품 신규를 중단했다.

일각에선 모기지신용보험(MCI)·모기지신용보증(MCG) 대출 판매가 중단될 가능성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는 주택담보대출과 동시에 가입하는 보험인데, 이 상품을 없애면 대출 한도를 줄이는 효과를 낸다. 농협은행과 신한은행이 이 대출 판매를 중단했다.

다만 대출 문턱이 높아지면서 아파트 분양이나 전세 계약 등으로 자금이 필요한 실수요자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점은 걱정스런 부분으로 지목된다.

은행권 관계자는 “일부 은행의 대출 중단에 따른 풍선효과로 소비자 유입이 증가하면 다른 은행 역시 하반기 가계대출 증가율이 상반기보다 커질 수 있다”면서 “금리를 조정함으로써 그 속도를 낮출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