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은보 신임 금감원장, 임원 14명 전원에게 사표 요구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부원장 및 부원장보 14명에 요구
조식쇄신·前원장 흔적 지우기
대규모 인사로 이어질지 주목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은보 신임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금융감독원의 본연의 역할을 ‘규제가 아닌 지원’이라고 강조한 정은보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임원 전원에게 일괄사표 제출을 요구했다. 윤석헌 전 원장의 흔적 지우기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실제 대규모 인사로 이어질지는 관심이 쏠린다.

12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정 원장은 최근 금감원 임원 14명(부원장 4명, 부원장보 10명)에게 사표 제출을 일괄 요구했다. 해당 내용은 함구령이 내려지면서 내부에서 아는 사람이 드문 것으로 전해진다. 정 원장이 최근 임원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인사 문제에 대해서 고민했던 것으로 보인다.

정 원장은 이날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금융시장과 금융산업 발전, 그리고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방향에서 처리하겠다고 전해사표 제출 지시가 있었음을 시인했다.

과거 사례를 보면 이례적인 행보는 아니다. 조직 쇄신 차원의 관행으로 신임 금감원장이 취임하면서 사표를 받아 임원 인사를 단행하는 경우가 있었다. 과거 최흥식 원장이 취임하자마자 임원 전원을 교체했고 윤 전 원장은 임기 1년밖에 안 된 임원에게까지 일괄 사표를 받았다.

다만 대대적인 물갈이가 실제로 이루어질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감독 업무의 연속성 측면에서 임원들의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은데다 정권 말기에 일괄사표 방식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서다.

일각에선 내부 승진한 부원장 2명과 3년 임기가 다 되어가는 임원 일부를 대상으로 소폭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을 점치는 분위기다.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둔 임원은 김동성 전략감독 담당 부원장보, 이성재 중소서민금융 담당 부원장보, 장준경 공시조사 담당 부원장보 등 3명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