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은보 신임 금감원장 “금융감독 본분은 규제 아닌 지원”

6일 취임사서 금감원 본분 강조
현장과의 소통으로 공감 얻어야
금융소비자 보호에도 힘쓸 것

이미지 확대thumbanil

취임식에 참석하고 있는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제공

정은보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금융감독원의 역할과 함께 소통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감독원의 본분은 규제가 아닌 지원이라고 밝혔다.

정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6일 취임사에서 ‘금융감독 방향 재정립’을 강조하며 “금융감독의 본분은 규제가 아닌 지원에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장은 “법과 원칙에 기반한 금융감독이 공감을 얻기 위해서는 현장의 고충과 흐름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며 소통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소비자와 업계 의견 수렴, 각 분야의 전문가 조언 반영을 주문했다. 또 “민간에 대해 금융감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자로서 사후 교정뿐만 아니라 사전 예방에도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의 금융환경에 대해서는 “아직 실물경제 회복을 위한 금융지원이 절실하면서도 과도한 민간부문 부채를 관리해야 하는 녹록지 않은 금융환경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하면서 “법과 원칙에 기반한 금융감독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적 측면뿐만 아니라 절차적 측면에서도 법적 안정성과 신뢰보호에 기초한 금융감독이 돼야 하겠다”며 “사후적인 제재에만 의존해서는 금융권의 협력을 이끌어내기 어렵고 결국은 소비자 보호에도 취약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소비자 보호’도 놓쳐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다음달 본격적인 시행을 앞둔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대해 “금융회사들의 준법에 애로가 없는지 점검하고 취약 요인은 적극 해소해 나가야 하겠다”며 “금융시장의 급격한 혁신과 변화로 소외되는 계층이 없도록 필요한 금융 인프라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행시 28회 출신으로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과장, 기획재정부 국제금융정책관·차관보 금융위원회 사무처장·부위원장 등을 거쳤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5일 금융위 의결을 거쳐 3개월간 공석이었던 금감원장 자리에 정 원장을 임명 제청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로또리치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