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은행권,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자’ 대출 문턱 낮춘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주요 시중은행 9월까지 관련 내규 개정키로
영업 현황과 건전성 평가해 대출 여부 결정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앞으로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자’는 은행권에서 대출을 받기가 수월해질 전망이다. 대부업자 대출 취급에 소극적이던 시중은행이 ‘우수 대부업자’에 한해 대출 심사 기회를 부여하기로 하면서다.

11일 금융위원회는 은행권이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자’ 제도의 취지를 감안해 관련 내규를 개정한다고 밝혔다.

그간 은행은 ‘대부업자’에 대해선 무조건 대출을 금지하거나 별도 절차를 둠으로써 사실상 대출 취급을 제한해왔다.

하지만 이번 조치에 따라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하나은행 등 대부분 은행에서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자에 대한 일률적 금지 규정은 사라진다. 각 은행은 시장 상황과 해당 대부업자의 영업 현황, 건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대출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금융당국은 대부업 제도 개선의 일환으로 온라인 대출 플랫폼을 통한 대부중개와 은행을 통한 자금조달 등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100억원 이상의 저신용자 개인신용대출을 취급하는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한 사업자를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자’로 선정해 대부중개업 겸업 등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각 은행이 8~9월 중 내규 개정을 마무리할 것”이라며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자의 경우 오는 13일까지 신청을 받아 8월말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