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토스·카카오페이 선불충전금도 오픈뱅킹서 확인”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앞으로 소비자는 카카오페이나 토스 등에 예치한 선불충전금을 오픈뱅킹을 통해 관리할 수 있다.

28일 금융위원회는 오는 30일부터 주요 은행과 우체국 앱에서도 본인이 보유한 핀테크 기업의 선불충전금 목록과 거래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토스와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23개 핀테크 기업의 선불충전금 정보가 우선적으로 제공되며, 스마일페이와 쿠팡 쿠페이머니 등 4개사도 8월말까지 순차적으로 합류한다.

조회 가능한 정보는 선불충전금 목록과 정보, 잔액, 포인트, 거래내역 등이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플랫폼으로 모든 은행의 계좌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결제나 송금까지 지원하는 체계를 의미한다. 은행과 상호금융, 저축은행, 우체국, 증권사, 카드사 등 110개 기관의 금융앱에서 이용할 수 있다.

그간 핀테크 기업은 정보 제공없이 이용기관으로만 오픈뱅킹에 참여했다. 그러나 이번에 선불충전금 조회 서비스가 추가되면서 이들도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발맞춰 기존에 금융사만 이용할 수 있었던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도 핀테크 기업에 개방됐다. 핀테크 이용자도 전 금융회사의 계좌를 자동으로 조회할 수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오픈뱅킹 고도화 추진성과’를 바탕으로 오픈뱅킹을 넘어 오픈파이낸스로의 발전방안도 지속 검토해나갈 계획”이라며 “참여업권과 서비스·기능 확대, 여타 서비스와의 연계 등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