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마켓컬리, 2254억원 투자 유치···韓 증시 상장한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시리즈F서 기업가치 2.5조 평가···전년比 2.6배↑
‘샛별배송 파트너’ CJ대한통운도 투자 참여

thumbanil
마켓컬리가 2254억원의 시리즈F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이와 함께 기업공개(IPO)는 미국 증시가 아닌 한국 증시에서 하기로 결정했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2254억원 규모의 시리즈F 투자유치를 완료하고 추후 한국 증시 상장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컬리의 시리즈F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에스펙스 매니지먼트(Aspex Management)와 DST Global, 세콰이어캐피탈 차이나, 힐하우스 캐피탈 등 다수의 투자자들이 참여했다. 신규투자자로는 자산규모 약 520억 달러(한화 약 59조원)를 운용하는 밀레니엄 매니지먼트(Millennium Management)와 지난 4월 샛별배송 전국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CJ대한통운이 참여했다.

이번 시리즈F 투자에서 컬리의 기업가치는 2조5000억원 규모로 평가됐다. 이는 지난해 시리즈E 투자 당시 평가된 기업가치 8000억원보다 약 2.6배 오른 수치다.

회사 측은 “컬리의 가파른 성장성과 미래 수익성에 대한 믿음으로 투자자들이 기업가치를 2조5000억원으로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컬리는 사업 모델과 국내외 증시 상황 등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한국 증시 상장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컬리는 당초 삼성증권을 주관사로 해 코스닥 상장을 준비하다 올해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 JP모간으로 상장 주관사를 변경하고 미국 상장을 검토해왔다.

컬리는 “고객, 생산자 및 상품 공급자 등 컬리 생태계 참여자와 함께 성장의 과실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한국 상장을 결정했다”며 “올 들어 한국거래소가 K-유니콘의 국내 상장 유치를 위해 미래 성장성 중심 심사체계 도입 등 제도 개선과 함께 적극 소통한 점도 한국 증시 상장으로 돌린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컬리는 이번에 확보한 시리즈F 투자금을 기술 개발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상품 발주, 재고관리, 주문처리, 배송 등 물류 서비스의 전반에 걸친 효율성과 정확성을 제고할 데이터 인프라 고도화에 집중적인 투자를 할 예정이다. 고객 경험 개선을 위해 UI 및 UX 고도화, 주문 및 결제 편의성 제고 등 서비스 기술 분야에도 투자할 계획이다. 컬리는 이를 뒷받침할 개발자 및 전문 인력 채용에도 나선다.

컬리는 샛별배송 서비스 지역 확대에도 투자를 늘린다. 컬리는 기존 서울 등 수도권에 제공되던 샛별배송을 올해 5월에 충청권까지 확대했으며, 하반기에는 남부권까지 샛별배송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컬리가 지난 수십년간 오프라인에서 머무르던 소비자들의 장보기 습관을 혁신적인 배송과 상품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온라인으로 전환시킨 점, 또한 생산자들이 생산, 유통하는 방식에 데이터와 기술을 도입해 고객들이 좋은 물건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힘쓴 점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생산자들과는 상생협력에 힘쓰고, 기술투자와 우수한 인재유치로 고객 가치를 높여 장보기 시장의 혁신을 앞으로 선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