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상장 계획 없다던 마켓컬리, 미국행 쿠팡 따라 나선 배경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쿠팡 ‘100조 잭팟’ 터지자 덩달아 연내 美 상장계획 내놔
‘적자’ 국내 상장 요건 미달 나스닥 공략 쿠팡효과 노려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상장 계획 없다”고 단언했던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돌연 상장 계획을 발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상장 계획을 언급한 시점이 공교롭게도 쿠팡이 뉴욕증시에 태극기를 꽂고 성공적으로 상장한 날이다. 쿠팡의 상장 뒤엔 창업자 김범석 대표의 오랜 노력이 숨어있다. 쿠팡은 창업 시점부터 현재까지 적자를 기록하고 있어 국내증시에 상장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 이에 애초부터 미국 나스닥 시장을 목표로 상장 채비에 나섰다. 상장까지도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쿠팡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입증하기가 쉽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로 본격적인 ‘언택트’ 시대가 펼쳐지면서 쿠팡의 성장세가 무섭게 빨라졌다. 이용자 수는 하루가 다르게 급증했고, 매출 역시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했다. 미래 성장 가능성이 드러나자 상장도 일사천리로 진행됐다. 나스닥을 뛰어넘어 한국 기업 최초로 뉴욕증시에 직상장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쿠팡 효과는 대단했다. 국내에서 쿠팡과 연결된 산업군이 글로벌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다.

김슬아 대표도 타이밍을 놓칠라 서둘러 마켓컬리의 상장 계획을 선언했다.

그는 최근 팀장급 이상 직원들에게 연내 기업공개 계획을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 대표는 직원들에게 상장 계획을 공유할 당시만 해도 특정 시장을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쿠팡이 상장한 날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증시 상장을 추진 중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시장에서 마켓컬리의 상장 계획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다. 대규모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선 상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김슬아 대표의 갑작스러운 발표에 대해선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실제 김 대표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매각설과 상장설이 나돌 때마다 일관된 답변으로 일축했다. “우리는 매각은 물론 기업공개도 마찬가지로 전혀 계획하고 있지 않습니다. IPO는 이익을 내고 사업이 안정권에 접어들었을 때 거론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라고 못을 박았다.

마켓컬리도 쿠팡과 마찬가지로 창사 이래로 단 한 번도 흑자를 낸 적이 없다. 지속적인 투자 유치로 인해 사업을 연명해가고 있다. 현재까지 총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4200억 원에 달한다. 투자금액을 쏟아부으면서 몸집은 어느 정도 불어났다. 새벽배송 시장이 커짐에 따라 2015년 29억 원 수준이었던 연 매출은 2019년 4289억 원으로 크게 뛰었으나, 적자도 매년 늘어 2019년 순손실 975억 원을 기록했다. '밑빠진 독에 물 붓기'하듯 지금이 바닥날 즈음 지속적으로 투자를 유치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적자를 지속하고 있는 컬리가 국내증시 상장은 어렵다고 판단해 미국시장을 공략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쿠팡도 상장까지 수 년간 수 차례 고배를 마시며 노력한 결과인데, 규모 면에서도 업계 상위권과 차이가 큰데다 새벽배송 경쟁력이 떨어진 상황에서 마켓컬리가 단번에 나스닥 입성에 성공하기는 힘들어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쿠팡의 성공적인 증시 입성으로 미국 시장 내 한국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들의 인지도가 높아져 업계 분위기는 상당히 고조된 상황이다. 미국 증시를 목표로 한다면 최적의 타이밍인 셈이다. 하지만 상장이 당장 1년 사이 빠르게 이뤄지는 문제가 아닌 만큼 컬리의 강점인 신선식품 배송 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메리트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컬리 관계자는 “공모주 시장이 좋아지면서 많은 자금을 유치할 수 있겠다고 판단했다”면서 “쿠팡의 미국 증시 입성, 신세계와 네이버의 지분교환 협의,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등 이커머스 업계의 경쟁이 치열해지는 시점에서 컬리도 덩치를 키워야겠다는 판단이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김민지 기자 km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