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쿠팡 물류센터, DB손보 등에 4000억대 재산보험 가입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화재로 뼈대가 드러난 쿠팡 덕평물류센터 모습. 사진=연합뉴스

화재로 큰 손실이 난 쿠팡 덕평물류센터가 4000억원 규모 재산종합보험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쿠팡 물류센터 보험 계약을 공동인수한 보험사는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흥국화재 등 4개 손해보험사다. 재산종합보험의 건물과 시설에 대한 가입 금액은 각각 1369억원과 705억원, 재고자산에 대한 가입금액이 1947억원이다.

향후 피해조사에서 건물, 시설물, 재고자산이 모두 불에 타 전부 손실된 것으로 확인되면 쿠팡은 손해액(보험 가입금액)의 10%를 제외한 3600억원가량을 보험금으로 받을 가능성도 있다.

보험계약에 따르면 DB손해보험의 책임 비중이 60%로 가장 크다. KB손해보험이 23%, 롯데손해보험 15%, 흥국화재 2%로 뒤를 이었다. 다만 4개 보험사는 재보험사 코리안리와 재보험 계약을 통해 쿠팡과 보험 계약의 부담을 일부 이전했다. 또 각사는 남아 있는 보험금 책임에 대해 개별적으로도 재보험 계약을 체결했다.

보험사의 보험금 지급 규모는 책임 규모와 재보험 여부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회사당 많게는 수백억원에 적게는 수십억원에 이르는 보험금 지급 부담이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