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GS칼텍스, 한국가스공사와 손잡고 수소시장 진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한국가스공사와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액화수소 플랜트 및 충전소 등 액화수소사업 밸류체인 구축 협업 추진

이미지 확대thumbanil

GS칼텍스와 한국가스공사의 액화수소사업 밸류체인. 사진=GS칼텍스 제공

GS칼텍스가 한국가스공사와 손잡고 수소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양사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 사업의 성공적 런칭 및 전략적 제휴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액화수소 플랜트 구축 ▲액화수소 충전소 구축 ▲수소 추출설비 구축 ▲CCU(Carbon Capture & Utilization, 탄소 포집∙활용) 기술 실증 및 상용화 등 액화수소사업 밸류체인 전반에 대한 협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먼저, 양사는 한국가스공사의 LNG 인수기지 내 유휴부지에 오는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연산 1만톤 규모의 액화수소 플랜트를 짓는다. 액화수소 1만톤은 수소 승용차 기준으로 약 8만대가 연간 사용 가능한 양이며, 향후 수도권과 중부권에 공급할 계획이다.

양사가 구축하기로 한 이 플랜트는 기체수소를 액화수소로 전환하기 위해 온도를 낮추는 과정에서 전기∙스팀 등 에너지를 사용하는 다른 플랜트들과는 달리 세계 최초로 LNG 인수기지의 기화 공정에서 발생돼 버려지던 LNG 냉열을 에너지로 함께 사용해 친환경적이면서 비용도 절감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양사는 액화수소 생산 뿐만 아니라 공급 사업도 함께 하기로 했다. 액화수소 플랜트 완공 시점에 맞춰 수도권과 중부권에 수십 곳의 액화수소 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액화수소 충전소는 기체수소 충전소에 비해 필요한 부지 면적이 3분의 1 수준으로 도심지역에도 설치가 용이해 고객의 접근이 편리해진다. 액화수소를 충전소에 운송 시에도 부피가 적어 기체수소 대비 한번에 10배 이상 운송이 가능해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양사는 수소 추출설비 구축과 CCU 기술 실증 및 상용화 사업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수소 추출설비는 천연가스를 원료로 기체수소를 생산하는 설비이며, 생산된 기체수소는 액화수소 플랜트의 원료로 사용된다. 또한 CCU 기술 상용화를 통해 수소 추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여 화학제품 원료 및 차량 연료로 전환할 수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GS칼텍스의 주유소∙충전소 사업 노하우와 한국가스공사의 LNG 사업 노하우를 결합해 수소사업에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며, “향후 양사가 가진 역량을 결집해 수소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GS칼텍스는 이번 액화수소 생산 및 공급 사업에 앞서 기체수소 충전소 구축 및 운영 사업도 진행해왔다.

GS칼텍스는 작년 5월 현대자동차와 함께 서울 강동구 소재의 주유소∙LPG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하고, 휘발유∙경유∙LPG∙전기 뿐만 아니라 수소까지 모두 공급 가능한 약1천평 규모의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GS칼텍스는 정부의 ‘2021년 수소충전소 설치 민간자본보조사업’ 공모에 선정돼 건설 비용의 70%를 지원받아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상용 수소충전소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함께 제주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며, 코하이젠과 함께 전남도 여수 및 경기도 광주에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