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EDCF로 중미 5개국 코로나19 극복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중미경제통합은행과 5000만달러 차관공여계약
온두라스 등 보건인프라·의료기자재 확보 지원
국제개발금융기구에 EDCF 직접 지원 첫 사례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활용해 온두라스 등 중미 5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한다.

27일 수출입은행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과 5000만달러(약 559억원)의 EDCF를 제공하는 차관공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단테 모씨 CABEI 총재는 이날 각각 서울 여의도 수은 본점과 미국 워싱턴(총재 소재지)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계약은 수은이 차관을 제공하면 CABEI가 과테말라와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도미니카공화국 등 5개국의 보건인프라와 의료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구조다.

일례로 수은은 과테말라 11개 병원의 설비 개선과 신설 병원의 의료기자재 공급을 우선적으로 지원하고자 CABEI와 협의하고 있다.

수은은 그간 EDCF를 활용해 개도국의 보건의료환경 개선을 조력해왔다. 특히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개도국의 지원 요청이 급증하자 보건분야 EDCF 지원규모를 지난해 4억달러 수준에서 2021년 6억달러, 2025년 10억달러까지 확대하기로 한 바 있다.

방문규 행장은 “이번 사업은 국제개발금융기구에 EDCF 차관을 직접 지원하는 최초 사례”라면서 “중미 5개국을 신속히 지원해 코로나19 확산 억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