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수출 중소기업 지원하는 ‘해외온렌딩’ 강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K뉴딜 업종과 유망수출산업 등 조력
연간 수출액 2배까지 운영자금 대출
신규 거래시 0.1%p 금리우대 혜택도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수출입은행 전경.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수출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자 ‘해외온렌딩 우대금융 프로그램’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해외온렌딩은 수은이 약정을 체결한 중개금융기관(시중은행 등)에 정책자금을 제공하면 이들이 자체 심사를 거쳐 대상 기업에 필요 자금을 대출하는 간접금융상품이다. 지난 2015년 이 제도를 도입한 이래 지금까지 총 5205개사에 13조1000억원을 지원했다.

수은은 새 프로그램을 통해 ▲K-뉴딜 중소기업 ▲K-뷰티·비대면·방역과 같은 유망수출기업 ▲연 수출규모 20억원 이하 중소기업 등을 조력한다.

기존 프로그램(지방기업 창업기업) 외에 추가로 우대분야를 설정해 해당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한도를 3배까지 부여하고, 기존 온렌딩보다 10bp 인하된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게 핵심이다.

특히 ‘수출초기기업 우대 프로그램’은 해외시장에 새롭게 진출했지만 수출 규모가 크지 않아 수은 금융상품 이용이 어려웠던 중소기업을 위해 마련됐다.

연간 수출액의 2배까지 운영자금 대출이 가능하고, 수은과 신규 거래 시 최대 10bp(0.1%p) 금리 혜택까지 주어져 수출초기기업의 정책금융 문턱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은행 측은 기대하고 있다.

대상 중소기업은 약정 체결된 중개금융기관의 각 영업점을 통해 신청한 뒤, 각각의 자금 수요에 맞는 온렌딩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우대금융 프로그램은 K뉴딜, 유망수출산업 등 신성장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영세 수출기업의 정책자금 수혜를 확대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라면서 “뱅크트라스(수출입통계정보시스템)를 통해 수출입실적 확인서류를 간소화하고, 해외온렌딩 이용자의 업무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도 곧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