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수출입은행, HMM 컨테이너 확보에 3000만달러 지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컨테이너 담보 가치 기반 대출 지원
유럽·미국 등 수출 물류난 해소 기대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수출입은행 전경.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한국수출입은행이 HMM(옛 현대상선)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에 필요한 컨테이너 3만4000TEU(약 1억달러) 확보를 위해 3000만달러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거래는 수출입은행이 선순위 대출을 지원하고, 멀티엣셋자산운용이 1000만달러 규모 후순위 펀드를 운용하며, 미래에셋증권이 금융주선사로 참여하는 ‘정책금융-민간금융 협업’ 구조로 이뤄진다.

국내에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이 차주 겸 컨테이너 소유자가 되고, HMM이 5년간 컨테이너를 임대해 사용한 뒤 계약기간 종료 시 이를 구매하는 금융리스 방식이다.

최근 컨테이너 운임은 글로벌 물동량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항만 적체, 컨테이너 부족 등으로 인해 역대 최고 수준으로 급등한 상태다. 실제 컨테이너 운송 15개 항로의 운임을 종합한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 7일 기준 3095를 기록해 작년 4월 저점인 818 대비 3배 이상 상승했다.

이에 우리 기업은 높은 운임을 감수하고도 수출화물을 제때 보내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HMM 등 국적선사는 수출기업을 돕기 위한 임시선박 투입을 이어가는 중이다.

수출입은행 측은 이 가운데 HMM이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에 사용될 컨테이너를 추가로 확보함으로써 수출 물류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이번 지원은 국내 최초로 동산인 컨테이너에 대한 담보권을 등기해 컨테이너 자체의 담보가치를 기반으로 대출을 지원하는 사례”라면서 “향후 국내 컨테이너 금융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에서 컨테이너 담보권 등기와 컨테이너의 담보가치에 대한 저변이 확대될 경우 글로벌 선사 대비 자금여력이 부족한 국적선사의 컨테이너 구매자금 조달이 한결 용이해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