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정의선 회장, P4G 정상회의 참석···“전동화 선도, 연료전지 기술 발전시킬 것”(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P4G 정상회의 탄소중립 세션 연설
현대차그룹 탄소중립 실현 의지 피력
P4G 정상회의 취지 적극 공감·힘보태
“연료전지 시스템 기술 발전시키겠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24일 P4G 정상회의 탄소중립 세션 연설 참여하며 “현대자동차그룹은 전동화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의 이점을 전 세계인이 누릴 수 있도록 연료전지 시스템 기술을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수소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선두주자”라며 “현대차그룹은 첨단 연료전지시스템 기술을 활용해 전 세계에 1만4000여대의 넥쏘를 공급했으며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시작으로 상용차 부문에 연료전지시스템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정 회장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리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 사전행사로 환경부와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가 공동 주최한 탄소중립 실천 특별세션에 참가했다.

정 회장은 연설에서 현대차그룹의 탄소중립 실현 의지를 피력했다. 정부 및 지자체와의 협력 사례를 소개했으며 또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 모두의 행동과 실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기후환경 이슈에 대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위한 P4G 정상회의 취지에 적극 공감하며 글로벌 환경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고자 연설자로 참여했다.

정 회장은 “2021년 P4G 서울 정상회의에서 제 생각을 나눌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라며 “세계는 2050년까지 지구 기온 상승을 1.5도로 제한하고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회장은 탄소 중립을 위해 구체적인 방안도 설명했다. 그는 “운송 부문은 발전, 제조업과 함께 온실가스 배출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운송 부문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전동화이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치열한 전기차를 출시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국내에서는 서울, 울산, 창원, 광주 등 주요 도시들이 수소전기버스 운영 확대를 위해 수소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며 “이들 도시는 기존 버스와 비슷한 가격에 수소전기버스를 구입할 수 있도록 운송업체에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우리나라에는 현재 수소버스 100여 대가 운행 중이며 올해에만 200여대 이상이 추가 공급된다”며 “내년에는 국내 주요 도시의 쓰레기수거 차량이 연료전지 트럭으로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수소전기차 미래에 대해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차세대 넥쏘 등 다양한 수소전기차를 선보일 계획이며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현대차그룹은 단순한 자동차 기업 그 이상이 될 것”이라며 “도심 항공 모빌리티, 로보틱스, 수소 트램, 수소 선박 등 다양하고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장기적인 로드맵에 따라 자동차 제조, 운영 및 폐기 등 전 과정에서도 탄소 중립을 달성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순환경제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후 변화를 다루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도시와 시민들의 행동과 실천이라고 생각한다”며 “2021년 P4G 서울 정상회의가 의미 있는 성과로 이어지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당부했다.

정의선 회장은 평소 인류와 환경, 미래 세대의 행복한 삶에 대해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있다.

또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에도 적극 나서고 있으며 정 회장은 이달 초 탈(脫)플라스틱 캠페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 플라스틱 사용은 줄이고 업사이클링 제품 사용은 늘리겠다고 약속하며 환경과 사회를 위한 활동에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