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5일 연속 신저가’···SKIET, 반등 기회 언제 오나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상장 후 5일째 하락세···6거래일만에 소폭 반등
외국인 4720억·기타법인 87억 순매도
8월~11월, 보호예수 순차 해제···매물 압박 예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주가가 상장 이후 내리막을 걷고 있다. 지난 11일 증시에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상장 이후 주가는 10% 넘게 빠졌다. 외국인 매도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오는 8월부터 보호예수 매물이 시장에 풀리면서 추가적인 주가 하락 우려도 커지고 있다.

18일 오후 12시 15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SKIET는 14만4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상장 첫날 15만4500원에 마감한 이후 주가는 14만7500원→14만4000원→14만1000원→13만8000원까지 5거래일 연속 신저가를 기록했다. 이날 4%대 반등에 성공했지만 아직 낙관하긴 힘들다는 분위기다.

SKIET는 기업공개(IPO) 과정에서 사상 최대 규모 증거금을 끌어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상장 첫날 기대와 달리 시초가(21만원)보다 26% 낮은 15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상장 직후 잠시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첫날 상한가)’에 성공했지만 바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주가 부진에 대해선 단기적으론 상장 시기가 좋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SKIET가 상장한 지난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나스닥 지수는 1만7352.24에서 13031.6까지 5% 넘게 빠졌다. 국내 증시에서도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 2차전지 관련주들의 조정폭이 컸던 만큼 상장 타이밍이 좋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중장기적으로 보면 보호예수 해제 물량도 주가 하락 우려 요인으로 꼽힌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KIET의 의무보유확약 물량은 ▲1개월 270만264주(22.2%) ▲3개월 208만7672주(17.2%) ▲6개월 302만988주(24.9%) 등이다. 오는 6월 11일을 시작으로 8월 11일, 11월 11일에 이들에 대한 매매제한이 끝나는 만큼 주가변동성이 커질 수 있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8월부터 11월까지 기관투자자 및 2대주주 프리미어슈페리어의 지분 8.8%에 대한 매매제한이 해제된다. 주식 시장에 매물 압박이 이어질 예정”이라며 “상장 후 주가는 오버슈팅 과정을 지나 3~6개월 후부터 적정가치에 수렴할 전망이다. 적정주가 범위는 10~16만원 선”이라고 밝혔다.

상장 직후 발표된 실적은 ‘선방’했다는 분위기다. SKIET는 지난 13일 올해 1분기 영업이익 324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20.21%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392억원으로 39.72% 늘었으나, 당기순이익은 261억원으로 25.21% 감소했다. 신규 공장의 초기비용이 반영되며 영업이익률은 작년 평균 27%에서 1분기 23%로 낮아졌다.

하나금융투자는 SKIET 순이익이 올해 1534억원, 2022년 2264억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토대로 목표주가는 14만8000원, 목표 시가총액은 10조6000억원으로 제시했다. 유안타증권은 SKIET의 올해 영업이익이 1921억원으로 전년대비 53.4% 성장하고 2025년엔 4849억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회사 측도 올해 분리막 판매량이 전년대비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13일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기준 베이징 1공장 가동률은 80% 정도고 하반기 100%까지 생산·판매가 가능할 것”이라며 “2분기부터 판매량이 점진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수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2차전지 소재 업체들의 PER이 40배~120배까지 넓게 분포해있는 상황에서 SKIET 적정 가치는 타업체 대비 밸류에이션 프리미엄을 부여받을 수 있느냐 여부“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물론 현재 모회사 SK이노베이션의 재무구조가 경쟁사(포스코케미칼) 대비 불안정하고 자본 규모 역시 차이가 난다는 점에서 멀티플의 차이는 있겠으나 SKIET 역시 동종 산업 내 경쟁사 대비 프리미엄을 부여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허지은 기자 hur@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