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SKIET, 따상 실패···크래프톤·카카오뱅크 ‘거품론’ 솔솔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증거금 81조 공모 열풍’ SKIET 따상 실패 후폭풍
상장 앞둔 크래프톤·카카오뱅크도 흥행 ‘불투명’
증권가 “장외 몸값 너무 높아···상장 후 손실 우려”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박혜수 기자

역대 최대 청약 증거금을 끌어 모은 SKIET(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코스피 상장 첫날 당초 기대했던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이후 상한가)’에 실패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IPO(기업공개) 대어’는 ‘따상’이라는 공식이 처음 깨진 것으로 향후 공모주 시장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SKIET는 시초가(21만원) 대비 26.43%(5만5500원) 내린 15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공모가의 2배로는 상장했지만 상장 직후 주가가 급격히 내려가면서 오히려 ‘따하(공모가 두 배 상장 후 하한가)’에 가까운 예상 밖의 부진을 보였다.

당초 증권가에서는 81조원 청약 증거금이 몰린 SKIET의 따상 가능성을 높게 봤다. 2차전지 시장의 성장성과 상대적으로 적은 유통물량으로 기대가 높았기 때문이다. 다만, 간밤 미국 증시에서 기술주가 급락한 영향으로 SKIET가 거래 직후 따상에 진입하지 못하자 이에 대한 실망매물이 대량으로 쏟아져 나왔다.

SKIET의 따상 실패에 대해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그간 공모주 투자 열풍으로 인한 높은 공모가 책정과 단기 수익만을 노린 공모주 투자에 대한 학습효과 때문인 것으로 진단했다.

일각에서는 공모주 열풍의 주역인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빅히트,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의 상장 후 주가가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SKIET의 예상 밖 부진이 더해지자 상장을 앞둔 기업들의 장외시장 ‘버블’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올해 들어 크래프톤, 카카오뱅크 등 차기 IPO 대어로 꼽히는 기업들의 장외시장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비상장주식 거래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이날 현재 크래프톤은 주당 300만5000원에 거래되며 1년 전과 비교해 7배 이상 급등했고, 카카오뱅크는 주당 10만2000원, 이에 따른 시가총액은 30조원을 웃돌며 4대 금융지주의 몸값을 훌쩍 뛰어넘고 있다.

하지만 장외시장에서 평가되고 있는 기업가치가 너무 높아 실제 상장 후 높은 수익을 내기 어렵다는 사례들은 이미 여러 차례 증명된 바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3월 상장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경우 상장 직전 장외시장에서 공모가의 3배 수준인 주당 20만원대에 거래되기도 했다. 그러나 따상으로 증시에 입성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상장 첫날 최고가인 16만9000원을 기록한 이후 현재는 14만원 중반대로 주저앉은 상태다.

지난해 상장한 빅히트와 카카오게임즈 역시 상장을 앞두고 장외주식 거래가가 각각 주당 30만원대와 7만원대까지 치솟았지만 전날 종가 기준 주가는 각각 25만9000원, 5만3000원으로 당시 거래가를 밑돌고 있다.

전문가들은 장외에서 가격이 치솟은 비상장주식이 실제 상장 이후에는 가격이 주저앉는 경우가 적지 않은 만큼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장외시장의 경우 거래량이 적은 만큼 주가의 변동성이 커질 수 있고, 추후 상장이 무산되거나 연기되면 그에 따른 주가 급락이 불가피하다. 또 상장 후 가격을 섣불리 점칠 수 없는데다, 아직 공모가조차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 ‘거품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공모주 열풍 이후 비상장 주식을 미리 매입하려는 과열 투자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하지만 앞서 증시에 입성한 IPO 대어들만 하더라도 장외가 수준으로 주가가 유지되는 기업이 전무한 만큼, 자칫 상장 후 ‘따상’에 성공해도 본전도 못 건지는 상황이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병훈 기자 kbh6416@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