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작년 보험사 해외 순익 35% 감소···코로나19 확산 여파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kakaostory
  • twitter
  • facebook

지난해 해외점포 순이익 4560만달러
생보사 적자전환‧손보사 순이익 감소

이미지 확대thumbanil

보험사 해외점포 손익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지난해 국내 보험사의 해외점포 당기순이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30% 이상 감소했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10개 보험사의 11개국, 32개 점포 당기순이익은 4560만달러(약 538억원)로 전년 6990만달러(약 809억원)에 비해 2430만달러(34.8%) 감소했다.

이 기간 업종별로 보험업 당기순이익은 7190만달러에서 6150만달러로 1040만달러(14.5%) 줄었으며, 금융투자업 등의 당기순손실은 200만달러에서 1590만달러로 불어나 적자가 확대됐다.

업권별로 생명보험사의 당기순손익은 1780만달러 이익에서 340만달러 손실로 돌아서 적자로 전환했고, 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5210만달러에서 4900만달러로 310만달러(5.9%) 감소했다.

생보사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영업이 위축됐고, 손보사는 손해액이 증가했다. 손보사의 경우 인도네시아 홍수 등 자연재해와 미국 폭동으로 인한 주택종합보험 손해가 영향을 미쳤다.

금감원 관계자는 “생보사는 현지 영업 기반이 취약한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대면영업 위축, 금리 하락에 따른 보험부채 증가 등으로 실적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보사는 자연재해와 미국지역 폭동 등으로 손해율이 상승한 가운데 코로나19가 장기화로 보험료 수입 감소에 다른 손익 악화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해외점포의 지난해 말 총자산은 54억1000만달러로 전년 말 52억9300만달러에 비해 1억2000만달러(2.2%) 증가했다.

해당 기간 부채는 30억9100만달러에서 29억9900만달러로 9200만달러(3%) 줄었으며, 자본은 22억200만달러에서 24억1100만달러로 2억900만달러(9.5%) 늘었다.

금감원은 앞으로 해외점포의 코로나19 영향 등 수익성 악화 요인을 파악하고 리스크 요인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 관계자는 “해외점포의 코로나19 영향과 자연재해 등 고액사고 발생에 따른 수익성 악화 요인을 면밀히 파악하고 신규 진출한 해외점포의 현지화 진행 과정과 영업 동향을 밀착 점검하는 등 리스크 요인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보험사는 아시아 22개, 미국 9개, 영국 3개, 스위스 1개 등 총 35개 해외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업종별 해외점포는 보험업이 27개로 가장 많고 금투업 등이 5개, 관리법인 등 기타가 3개다.

지난해에는 한화생명과 코리안리가 각 1개씩 총 2개 점포를 신규 설립했으며, 현대해상은 중국법인 합자계약에 따라 지분투자로 전환했다.

올해는 신한생명이 지난 2월 베트남법인 설립 인가를 획득했고, 코리안리는 오는 9월 미국 중개법인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