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1Q 영업익 91.8%↑···‘高부가가치’ 제품 판매 증가(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매출액 27조3909억원, 영업익 1조6566억원
매출액 전년比 8.2% 증가, 영업이익 91.8%↑
코로나19 기저 효과·주요 시장 판매 회복
원화 강세 불구, 판매 회복·믹스 개선 영업이익률↑
제네시스 및 SUV 등 고부가 가치 차량 판매비중 상승
반도체 공급 부족, 코로나19 재확산, 원자재 가격↑ 변수

이미지 확대thumbanil

G80 전동화 모델. 사진=제네시스 제공

현대자동차가 2021년 1분기 코로나 팬더믹 여파에도 불구하고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증가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91.8% 증가했다.

22일 현대차는 서울 본사에서 2021년 1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하고, 1분기 실적이 IFRS 연결 기준 ▲판매 100만 281대 ▲매출액 27조3909억원 ▲영업이익 1조6566억원 ▲경상이익 2조463억원 ▲당기순이익 1조5222억원이라고 발표했다.

현대차 측은 판매에 대해 지난해 코로나19 기저 효과와 주요 국가들의 판매 회복세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비우호적인 환율 영향에도 불구하고 판매 물량 증가 및 판매 믹스 개선으로 회복세를 이어갔다고 강조했다.

2021년 1분기 제네시스와 SUV 등 고부가 가치 제품의 판매 비중이 전년 동기 대비 확대되면서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

이와 함께 각국 정부의 경기 부양책 확대 및 코로나19 이후의 기저 효과로 글로벌 주요 시장의 자동차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영향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돼 일부 차종의 생산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현대차는 2021년 1분기(1~3월) 글로벌 시장에서 100만281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10.7% 증가한 수치다.

국내 시장에서는 산업수요 회복과 함께 투싼, GV70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6.6% 증가한 18만5413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유럽 등 일부 시장 판매 약세에도 불구하고 인도·중남미 등 신흥시장의 판매 회복세로 전년 동기 대비 9.5% 증가한 81만4868대를 판매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27조3909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도매 판매 증가와 제품 믹스 개선이 원달러 환율 하락 영향을 상쇄하면서 매출액이 증가했다.

1분기 원달러 평균 환율은 전년 동기 대비 6.7% 하락한 1114원을 기록했다.

매출 원가율은 원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도매 판매 증가와 제품 믹스 개선 효과가 지속돼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낮아진 81.6%를 나타냈다.

영업부문 비용은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이 이어지면서 전년 동기 대비 0.6% 감소한 3조3800억원을 기록했다.

이 결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928억원(91.8%) 늘어난 1조6566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2.6%포인트 상승한 6.0%를 나타냈다.

현대차는 향후 경영환경 전망과 관련해 주요 국가들의 경기부양 정책 확대와 기저 효과로 수요 회복이 나타나고 있지만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및 코로나19 영향 지속,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자동차용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와 관련해 대체소자 발굴 추진, 연간 발주를 통한 선제적 재고 확보, 유연한 생산 계획 조정 등을 통해 생산 차질 최소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하지만 2분기부터 반도체 공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 1분기 판매 회복을 견인했던 인도·중남미 등 신흥국에서의 코로나19 재확산세로 수요 회복 지속 여부가 불투명하며 환율 변동성 확대 및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대외 요인은 경영 활동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현대차는 대외적인 리스크가 지속되고 있는 어려운 경영환경이 예상되지만 투싼·GV70·아이오닉5 등 주요 신차들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안착을 통해 수익성과 경쟁력 개선 추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또 현대차는 올해를 친환경차 판매가 본격화되는 원년으로 삼을 방침이다.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를 비롯해 투싼과 싼타페의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 하이브리드 모델 등을 주요 시장에 출시해 강화되는 환경규제에 대응하는 동시에 전동화 리더십을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