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항공안전기술원, ‘K-UAM’ 산업 발전 박차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항공 부문 인증기술 발전 노력
UAM 기술 경쟁력 한층 강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차그룹-항공안전기술원, 국내 도심항공교통 산업 및 인증기술 개발 MOU 체결.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국내 도심항공교통(UAM), 무인항공시스템(UAS), 항공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개발을 본격화하고 관련 생태계 조성 및 주도권 확보에 나서는 등 K-UAM 산업 발전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는 항공안전기술원(KIAST)과 ‘국내 도심항공교통 산업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1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항공안전기술원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신재원 현대차 UAM사업부 사장, 김연명 항공안전기술원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항공안전기술원은 항공안전 및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하여 설립된 대한민국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으로서 민간항공기·공항·항행시설의 안전성과 성능에 대한 시험 및 인증, 항공안전에 영향을 주는 결함 분석 및 첨단 항공기술의 개발과 표준화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도심항공교통 민관협의체인 ‘UAM 팀 코리아’에 참여하고 있는 양측의 인력, 기술, 지적재산, 연구시설 등 자원과 역량을 공유하고 상호협력함으로써 국내 UAM 산업 발전과 항공분야 신기술에 대한 안전 제도 마련에 기여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UAM, 무인항공시스템, 항공용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 항공 부문 인증기술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함으로써 UAM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신재원 현대차 UAM사업부장 사장은 “국내 유일의 항공안전 전문기관인 항공안전기술원은 UAM 개발에 가장 중요한 요소인 안전과 인증 기술개발에 필수적인 파트너”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UAM 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도심 운영에 최적화된 완전 전동화 UAM 모델을 2028년에 출시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포함해 앞으로도 관련 분야의 다양한 기관 및 기업들과 협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