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차, 현대로템 ‘철도부문’ 매각 검토···누적 적자 3천억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현대차, 현대로템 33.77% 최대주주
3년 연속 철도부문 적자 영업손실

이미지 확대thumbanil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 사진=현대로템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현대로템 매각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대차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는 내용”이라고 선을 그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현대로템의 철도 부문을 분리해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말 기준 현대로템 지분 33.77%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현대로템은 철도, 방산, 플랜트 등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중 주력인 철도 부분의 영업손실은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 2018년부터 누적 적자 규모만 3000억원이 넘는다.

방산 부문의 경우 해외 기업에 매각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승인이 필요한 만큼 다른 계열사나 국내 다른 기업으로 넘길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한편 이날 현대차가 현대로템 지분 매각을 놓고 독일 지멘스와 논의 중이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현대로템의 주가가 장중 한때 9.88% 급등하기도 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