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한국타이어 ‘형제간 분쟁’ 절반의 승리···지주사 득표율 ‘비공개’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대주주 의결권 3% 제한 룰 시행
조희원씨·소액주주 ‘조 부회장’ 손들어 줘

이미지 확대thumbanil
한국타이어 조현범·조현식 ‘형제간의 분쟁’에서 각각 절반의 승리에 만족해야 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 주총에서는 조현범 사장이 승리를, 한국앤컴퍼니(한국타이어 지주사) 주총에서는 조현식 부회장이 표대결에서 앞섰다.

30일 오후 경기도 성남 분당 사옥에서 열린 한국앤컴퍼니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부회장이 주주제안을 통해 추천한 이한상 고려대 교수가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으로 선임됐다.

하지만 득표율에 대해서는 비공개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조 부회장이 승리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올해 새롭게 도입된 ‘대주주 의결권 3% 제한 룰’이 시행되었기 때문이다.

조 사장, 조 부회장, 조희원씨, 국민연금의 의결권은 각 3%로 동일하게 적용됐다.

대주주 의결권이 제한된 가운데 한국앤컴퍼니 소액주주(22.61%)들이 조 부회장 손을 들어주면서 이한상 후보가 조 사장이 추천한 김혜경 후보를 누르고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선임된 것.

이날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승인의 건▲정관 일부 변경의 건 ▲사내이사 선임의 건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분리선출 이사(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 등을 다뤘다.

한국앤컴퍼니의 경우 작년 말 기준으로 조현범 사장이 42.9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으며 조현식 부회장이 19.32%, 차녀 조희원씨 10.82%, 조 이사장 0.83% 등을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 지분은 5.21%다.

한편 이날 한국앤컴퍼니 사내이사에 원종필 한국앤컴퍼니 전략기획실장이 신규 선임됐다. 임기는 3년이다. 또 전병준 전 매일경제 편집국장과 김한규 전 서울 Z 파트너스 공동대표가 임기 3년의 사외이사로 재선임됐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