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네이버포스트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단독]교보생명, 각자대표 3인 체제···편정범 부사장 내정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26일 주주총회서 편정범 부사장 대표이사 선임
“보험영업 중추적 역할, 경영철학 이해도 높아”

thumbanil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이 최대주주 신창재 회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 각자대표이사를 1명 더 늘려 3인 체제로 전환한다.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교보생명은 오는 26일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개최해 편정범 부사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교보생명 임원후보추천위원회는 지난 5일 회의를 열어 편 부사장을 최고경영자(CEO) 후보로 추천했다.

이에 따라 교보생명은 기존 각자대표이사인 신 회장과 윤열현 사장 외에 1명을 추가해 대표이사 3인 체제로 전환한다.

윤 사장은 지난 2019년 3월 각자대표이사로 선임돼 재무적 투자자(FI)와의 풋옵션(주식매수 청구권) 분쟁에 휘말린 신 회장을 도와 회사를 이끌어왔다.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편 부사장은 1962년생으로 순천향대 수학과를 졸업했으며 동국대 대학원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그는 1988년 교보생명 입사 이후 교육 담당임원, 채널지원 담당임원, 전략기획팀장, 전략기획담당 등을 거쳐 채널담당 부사장으로 재직해왔다.

임추위는 “편 부사장은 보험영업 부문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왔으며, 전략기획 업무를 통해 경영철학과 경영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며 “합리적 판단력과 혁신 추구, 내부통제 운영 등 CEO로서의 개인적 품성과 자질도 갖췄다”고 추천 사유를 밝혔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