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카카오페이, 디지털 손보사 출사표···일상보험 판 흔드나(종합)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카카오페이, 디지털 손보사 예비인가 신청
국내 2호이자 첫 핀테크 주도 손보사 탄생
법인 설립·본허가 승인 거쳐 하반기에 출범
시장 포화·경쟁 심화 속 기존 손보사들 긴장
카카오 플랫폼 활용 생활밀착보험 출시 전망
삼성화재 결별 원인 車보험 판매 여부 주목

이미지 확대thumbanil
국내 대표 정보통신기술(ICT)기업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페이가 디지털 손해보험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일상 속 위험 보장과 보장 사각지대 해소를 목표로 내건 카카오페이의 도전장에 기존 손해보험사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카카오의 플랫폼을 활용한 생활밀착형 보험상품 출시가 예상되는 가운데 보험업계의 판을 흔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카카오페이는 금융당국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예비인가를 신청했다고 4일 밝혔다.

카카오페이가 디지털 손보사 설립 인가 절차에 착수한 것은 지난해 5월 손보업계 1위사 삼성화재와의 합작사 설립이 무산된 이후 7개월여만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2019년 9월부터 삼성화재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추진했으나, 지난해 5월 온라인 자동차보험 판매에 대한 이견 등으로 최종 무산됐다.

카카오페이는 예비인가 승인과 법인 설립, 본허가 승인 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 디지털 손보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가 디지털 손보사를 설립하면 국내 2호 디지털 손보사이자, 최초의 핀테크(Fintech·금융과 기술) 주도 디지털 손보사가 탄생하게 된다.

현재 국내 디지털 손보사는 한화손해보험이 SK텔레콤, 현대자동차 등과 함께 설립한 캐롯손해보험이 유일하다.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을 갖춘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페이가 디지털 손보사 설립 절차에 돌입하면서 기존 손보사들은 긴장하고 있다.

국내 보험시장 포화 속에 카카오페이까지 합류하면서 인터넷과 모바일 보험시장을 중심으로 경쟁이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카카오페이는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통해 일상 속 위험으로부터 사용자를 보호하는 인슈어테크(Insurtech·보험과 기술) 기반의 혁신으로 보험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보장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페이는 디지털 손보사를 통해 20~30대 젊은 고객층을 겨냥한 생활밀착형 소액보험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페이는 삼성화재와의 합작사 설립 논의 과정에서 기존 보험상품과 차별화되면서도 안정적 수익이 생활밀착형 보험상품을 판매해야 한다는 원칙에 공감한 바 있다.

당시 ‘쏘카’, ‘딜카’와 같은 공유차량 이용 중 발생한 상해나 사망을 보장하는 상품, 주유소에서 차량 주유 후 48~72시간 내 발생한 상해를 보장하는 상품 등이 거론됐다.

삼성화재와의 결별에 결정적 원인이 된 것으로 알려진 온라인 자동차보험 출시 여부도 주목된다.

현재 국내 온라인 자동차보험시장은 지난 2009년 국내 최초로 사이버마케팅(CM)채널 전용 상품을 출시한 업계 1위사 삼성화재가 사실상 장악한 가운데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다른 대형사들이 뒤를 쫓고 있다.

신설 디지털 손보사가 온라인 자동차보험시장에 뛰어들 경우 한 때 동맹을 맺었던 삼성화재와 격돌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보험 판매 플랫폼을 제공하는 역할뿐 아니라 사용자 요구에 신속 대응할 수 있는 보험상품 생산자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 예비인가 신청을 준비해왔다”며 “디지털 손보사 설립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생활환경 속에 다양한 혁신을 추진하고, 카카오 공동체의 여러 서비스들과 연계된 상품을 개발해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관련태그

#카카오페이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