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BC카드, 케이뱅크 최대주주 됐다···대주주 적격성심사 통과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BC카드가 케이뱅크의 새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금융위원회는 22일 정례회의를 열어 BC카드와 우리은행의 케이뱅크 주식보유한도 초과보유안을 승인했다. BC카드는 34%, 우리은행은 19.9%의 지분을 보유하게된다. 인터넷전문은행법에 따라 정보통신(ICT) 기업같은 비금융주력자도 인터넷은행의 주식을 34%까지 가질 수 있다.

현행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은 비금융주력자(산업자본)라도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에 한정해 인터넷전문은행 지분을 34%까지 보유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단,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거쳐야 한다.

케이뱅크는 새 대주주를 맞이하게 됨에 따라 본격적인 자본 확충 및 영업 정상화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는 지난달 BC카드를 비롯해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요주주가 참여하는 유상증자와 신주발행을 통한 4000억원 규모의 자본 확충 계획을 확정했다.

BC카드의 지분 보유에 대해 금융당국이 승인 결정을 내리면서 예상대로 자금 조달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주금 납입일은 오는 28일이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