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케이뱅크, 다음달 4000억 추가 증자···자본금 9000억 조성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케이뱅크 사옥 전경. (사진=케이뱅크 제공)

자본 확충을 추진 중인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증자 규모를 기존 6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낮춰 다시 추진한다.

케이뱅크는 증자 규모는 줄였지만 이번에는 확실한 이행으로 자본금을 마련, 경영 정상화의 물꼬를 틀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케이뱅크는 19일 이사회를 열고 약 1574억원 규모의 전환신주(3147만340주) 발행을 의결했다.

다음 달 8일 주주명부를 기준으로 주주사별 지분율에 따라 배정하고, 실권주 발생 시 주요 주주가 나눠서 인수하는 방식이다. 주금 납입 기일은 기존 발표대로 7월 28일로 정했다.

애초 계획했던 594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는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

7월 중에 이사회를 열어 2392억원만 BC카드, 우리은행, NH투자증권 등 3대 주주에 배정하고 나머지는 발행하지 않기로 했다.

계획대로라면 전환 신주와 합해 3966억원의 증자가 가능해진다. 기존 자본금과 합하면 총 자본금은 9017억원으로 늘어난다.

지난 15일 이사회에서 주금 납입일 일정을 이달 18일에서 내달 28일로 조정한 데 이어 증자 규모도 축소한 것으로, 주주의 추가 출자 결정이 미뤄지자 현실적인 방안으로 조율한 것으로 풀이된다.

케이뱅크는 3대 주주의 확고한 증자 의지를 확인했고, 이를 바탕으로 증자 규모를 줄이더라도 이번에는 확실하게 성사시키겠다는 의지의 발현이라고 강조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3대 주주의 지분율 등을 고려해 이들 주주로만 할 수 있는 확실한 증자 규모를 최대 한도로 정한 것”이라며 “설립 이래 최대 증자를 통해 1년 이상 끌어온 자본확충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