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현대百, 수익성 뚝··· 작년 영업익 전년비 18%↓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점포 증축·리뉴얼 비용 영향
면세점 적자는 매 분기 축소

이미지 확대thumbanil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제공

현대백화점이 2018년 일부 점포 증축, 리뉴얼로 감가상각비가 증가하며 지난해 수익성이 뒷걸음질 쳤다.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2922억원으로 전년 대비 18.1%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1990억원으로 전년보다 18.1%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15.2% 감소한 2436억원으로 집계됐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백화점의 매출액은 1조9351억원으로 전년 대비 1.1%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7.0% 감소한 3661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김포, 천호, 킨텍스 등 2018년 완료된 점포 증축·리뉴얼로 인한 감가상각비 증가와 인건비 등 비용 증가 영향으로 전년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면세점은 지난해 매출액이 3688억원, 영업손실이 742억원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2018년 11월 문을 열어 그 해 매출액 330억원, 영업손실 419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면세점은 지난해 1분기 236억원, 2분기 194억원, 3분기 171억원, 4분기 141억원 등 매 분기 적자를 줄이는 데 성공했다.

현대백화점의 지난해 4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6124억원, 영업이익은 1056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5.3%, 7.0%씩 늘었다.

정혜인 기자 hi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