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메트라이프생명 “고령·유병자도 100세까지”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00세시대 간편건강보험’ 출시

이미지 확대thumbanil

메트라이프생명은 고령자나 유병자도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100세시대 간편건강보험’을 판매한다.

메트라이프생명은 병력이 있거나 나이가 많아도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100세시대 간편건강보험’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최근 3개월 내 입원·수술·추가 검사 의사 소견 및 재검사 필요 소견 여부 △최근 2년 내 입원·수술 여부 △최근 5년 내 암으로 인한 진단·입원·수술 여부 등 3가지 고지사항에 해당하지 않으면 고령자나 유병자도 가입 가능하다.

기본형 선택 시 한국인의 3대 질병인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중 가장 먼저 발생한 질병을 최초 1회에 한해 갱신 없이 100세까지 보장한다. 의료보장형을 선택하면 기본형에 비해 저렴한 보험료로 사망을 제외한 3대 질병 의료비를 집중 보장받을 수 있다.

이 밖에 재해골절특약, 정기특약, 입원특약, 수술특약 등 다양한 특약을 추가할 수 있다. 주계약과 일부 특약은 해지환급금을 조정해 보험료를 낮춘 무해지 환급형으로 가입 가능하다.

주계약 1000만원 이상 가입 고객에게는 고령자를 위한 ‘헬스케어 실버서비스’를 제공한다. 정기적인 전화를 통해 안부를 확인하고 진료 예약, 건강 상담 등을 돕는다.

가입 연령은 만 40세부터 75세까지다. 주계약 월 보험료는 40세 남성, 10년납 기준 기본형 6만6600원, 의료보장형 5만8200원 수준이다.

데미언 그린 메트라이프생명 사장은 “기대수명에 늘어남에 따라 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고령자와 유병자를 위해 고지사항을 간소화하고 3대 질병을 집중 보장하는 상품을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신뢰받는 인생의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장기영 기자 j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