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조준호 사장 “G5 실패 반복 없다···V20만의 가치 보여줄 것”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G5 망친 수율 문제, 이제 걱정 無”
멀티미디어 기능이 V20 최고 장점
차별화된 흥행 통해 흑자전환 노려

thumbanil

조준호 LG전자 대표이사 MC사업본부장 사장이 7일 오전 서울 LG전자 서초 R&D캠퍼스에서 열린 ‘LG V20’공개 행사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LG V20’은 지난해 10월 출시한 ‘LG V10’의 후속 모델로 세계 최초로 ‘쿼드 DAC’을 탑재한 스마트폰이다.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겸 사장이 처절한 실패를 경험했던 G5의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내비쳤다.

조 사장은 7일 오전 서울 양재동 LG전자 서초R&D캠퍼스 이벤트홀에서 열린 ‘LG V20 신제품 발표회’에서 “G5가 수율 문제 등으로 초기 기반을 놓치는 바람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V20은 개발과 생산 공정에 LG전자의 개발 노하우를 집약시킨 만큼 두 번 다시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사장은 질의응답에 앞서 진행된 제품 소개 시간을 통해 멀티미디어 기능 강화에 방점을 둔 V20의 장점을 알리는데 주력했다.

조 사장은 “ESS사가 만든 쿼드 DAC를 장착한 덕에 G5보다 훨씬 좋은 오디오 음질을 제공한다”면서 “광각 카메라와 떨림 보정 기능 등을 강화하면서 동영상이나 사진을 촬영하는 기능 역시 전작보다 진화했다”고 강조했다.

V20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배터리 소손(燒損) 현상으로 인해 리콜 조치가 확정된 시점에 등장했다. 마케팅 측면에서는 호재가 될 수 있는 이슈지만 이에 대해 조 사장은 겸손하면서도 자신 있는 어조로 V20의 성공을 자신했다.

조 사장은 “갤럭시노트7 폭발 이슈가 LG에게 호재로 작용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면서 “중요한 것은 V20이 시장에서 어떻게 인정을 받느냐에 달려있으며 LG가 그동안 공을 들여온 음향이나 카메라 기술에 대한 평가가 더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V20은 최근 일체형 배터리 방식의 스마트폰이 잇달아 나오는 상황에서 착탈식 배터리 방식을 채택했다. 특히 일체형 배터리 방식인 갤럭시노트7의 소손 현상 이후 일체형 배터리에 대한 안전성 문제가 불거진 상황에서 착탈식 배터리의 재등장은 이채로울 만하다.

이에 대해 조 사장은 “V20 같은 대화면 폰은 카메라를 자주 활용하는 제품이기 때문에 배터리 사용량을 늘리면서 제품 두께를 얇게 하려고 착탈식 배터리 방식을 채택했다”며 “배터리의 안전성은 착탈식 방식과 일체형 방식의 차이가 없다고 보며 안전성 문제는 사전 테스트 등을 통해 최대한 극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조 사장은 “MC사업본부가 연이어 적자 실적을 내 어려운 상황”이라며 “V20의 흥행을 기반으로 회사의 경영 상황이 좋은 쪽으로 흘러가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동석한 최상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겸 사장은 꾸준한 인력 교류를 통해 가전 영업과 모바일 제품 영업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지난 7월 조직 개편을 통해 국내 가전 영업과 모바일 영업을 한꺼번에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다.

최 사장은 “가전 판매 시장에서 쌓은 노하우를 모바일 기기 영업 시장과 접목해 성과를 낼 예정”이라며 “임원급부터 마케터까지 가전-모바일 간 인력 교류를 진행해 양쪽의 서로 좋은 점을 잘 살려내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백현 기자 andrew.j@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