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베일 벗은 갤럭시Z폴드3·플립3···혁신 기술로 ‘폴더블 대중화’ 이끈다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폴드3,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로 풀스크린 구현
플립3, 전작 대비 4배 큰 커버 디스플레이 ‘눈길’
폴더블폰 대중화로 스마트폰 1위 지위 굳히기
노태문 “스마트폰의 새로운 표준 제시···일상 경험 극대화”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에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이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이 베일을 벗었다.

삼성전자가 11일(한국시간) ‘삼성 갤럭시 언팩 2021’을 온라인을 통해 개최하고, 모바일 혁신의 다음 장을 여는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를 전격 공개했다.

폴더블폰 시장 주도권을 잡고 있는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2종을 통해 폴더블폰 대중화를 이루고 글로벌 스마트폰 1위 자리를 공고히 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가격은 과감히 낮추고 내구성은 대폭 강화했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은 스마트폰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제품”이라며 “개방성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갤럭시 생태계와 함께 모든 일상의 경험을 극대화하고 즐길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트 빈자리 채운 폴더블폰, 새로운 표준 제시=삼성전자는 그동안 하반기 선보였던 ‘갤럭시 노트’ 시리즈를 올해 출시하지 않고 폴더블폰에 승부수를 걸었다.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는 3세대 폴더블폰으로, 사용자들의 피드백을 반영해 보다 최적화된 폴더블 경험과 내구성을 크게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3세대 갤럭시 Z 시리즈는 폴더블 스마트폰 최초로 IPX8 등급을 지원해 사용자가 실수로 제품에 물을 엎질러도 안전하게 보호된다. IPX8 등급은 수심 1.5m의 담수에서 최대 30분간 견딜 수 있는 수준이다.

또한 역대 가장 튼튼한 스마트폰 알루미늄 소재인 ‘아머 알루미늄’과 ‘코닝 고릴라 글래스 빅투스)’ 강화 유리를 사용해 긁힘이나 낙하로부터 폴더블폰을 보호한다.

디스플레이 패널 구조도 최적화하고, 연신 PET 소재의 새로운 보호필름을 적용해 메인 디스플레이의 내구성을 전작 대비 약 80% 향상시키는 동시에 터치감도 개선했다.

이미지 확대thumbanil

삼성전자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3’와 ‘갤럭시 Z 플립3’. 사진=삼성전자 제공

◇업무효율성 극대화한 폴드3·감각적인 디자인 플립3=‘갤럭시 Z 폴드3’는 혁신적인 하드웨어와 진화한 소프트웨어를 적용해 업무와 학습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기술이 적용돼 사용자가 좋아하는 콘텐츠에 완전히 몰입할 수 있게 해준다. 카메라 홀 위에도 최소의 디스플레이 픽셀이 적용돼 노치 없이 넓은 화면으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디스플레이는 ‘에코스퀘어(Eco²)’ 기술이 적용돼 전작 대비 화면이 약 29% 밝아졌고, 배터리 소모는 줄였다.

‘S펜’을 처음 적용한 폴더블폰이라는 점도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Z 폴드3’ 사용자들을 위해 ‘S펜 폴드 에디션’과 ‘S펜 프로’ 두 가지를 S펜을 선보인다.

‘갤럭시 Z 플립3’의 경우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전작 대비 4배 커진 커버 디스플레이다. 스마트폰을 열지 않아도 최대 8줄까지 알림이나 메시지를 확인할 수 있다. 위젯을 활용해 일정이나 날씨, 걸음 수를 확인하고 스마트폰 색상과 어울리는 배경화면도 수시로 변경할 수 있다.

특히,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삼성 페이’를 바로 실행해 결제할 카드를 선택하고, 오프라인 매장에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다. 업그레이드 된 스테레오 스피커와 ‘돌비 애트모스’ 지원으로 유튜브 동영상이나 TV쇼 등을 영화와 같은 사운드로 즐길 수 있다.

◇불안한 스마트폰 1위…폴더블폰으로 분위기 반전 기대=반도체와 함께 삼성전자의 성장을 이끈 무선사업본부(IM)는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100조원 아래로 떨어지는 등 위기를 맞고 있다.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S’ 시리즈는 경쟁사인 애플의 아이폰에 뒤지고 있고 중저가 모델의 경우 중국 업체들의 공격이 거센 상황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으나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24% 줄었다. 점유율도 3%포인트 하락한 17.6%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 샤오미는 지난해 2분기 9.42%였던 점유율이 올해 2분기 16.11%까지 확대되며 삼성전자를 턱밑까지 쫓아온 상태다. 샤오미가 스마트폰 점유율 2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플의 경우 같은 기간 점유율이 13.77%에서 14.89%로 소폭 성장했다.

전일 샤오미는 추계 신제품 발표회에서 “3년 안에 세계 1위를 차지하겠다”고 공개 선언하기도 했다.

이에 삼성은 올해 폴더블폰 대중화에 사활을 건 상황이다. 실제로 폴더블폰의 가격에 대한 진입장벽을 허물기 위해 가격을 대폭 낮췄다. 갤럭시 Z 폴드3 256GB 모델은 199만8700원, 갤럭시 Z 플립3도 256GB 모델이 125만4000원으로 전작 대비 가격이 각각 40만원 가량 낮아졌다.

폴더블폰 시장의 성장세도 긍정적인 부분이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폴더블폰이 지난해 220만대 수준에서 올해 650만대, 내년에는 1300만대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최방섭 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삼성은 폴더블폰 시장 수요를 뛰어 넘는 물량을 견인하는 선도적인 공급업체가 될 것”이라며 “새로운 Z 시리즈로 많은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을 새로운 방식으로 즐기도록 하는 동시에 폴더블에 대한 높은 수요를 창출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