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주가조작 혐의’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법률에 반한 행동한 적 없어”

  • 등록  :
  • 2018-06-12 17:5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檢, 네이처셀 본사 등 압수수색
12일 자사 홈페이지 통해 해명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네이처셀의 라정찬 대표가 주식과 관련한 시세조종을 한 적도, 또 회사가 법률에 반하는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라 대표는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저와 네이처셀을 포함한 바이오스타 그룹은 양심과 법률에 반하는 어떠한 행동도 한 적이 없다"라며 "또 현재 개인적으로 대법원에 계류돼 있는 상황에서 한 치의 의혹도 받지 않도록 연구에만 전념해 왔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일부 언론의 보도 내용에서 제기된 네이처셀 주식 관련한 시세조종을 시도한 적이 전혀 없다"라며 "저를 비롯한 모든 회사 임직원들은 성체줄기세포 기술 개발을 통한 난치병·불치병 정복에 온 힘을 쏟고 있을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검찰이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업체 네이처셀의 주가조작 정황 등을 포착하고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네이처셀은 코스닥시장에서 가격제한폭인 8400원(-30.0%) 급락한 1만9600원에 마감했다.

검찰은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이 허위·과장 정보를 활용해 시세를 조종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앞서 한국거래소는 네이처셀 주가가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시작한 지난해 11월과 올해 3월 사이에 이상거래 정황을 발견하고 증권범죄 신속처리절차(패스트트랙)에 따라 금융위원회를 거쳐 검찰에 사건 정보를 넘겼다.


김소윤 기자 yoon13@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윤 기자yoon13@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