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리치 배너
로또배너

[카드뉴스]“타르 더 많다고?”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자들 ‘멘붕’

  • 등록  :
  • 2018-06-08 0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프린트
  • 확대
  • 축소










유해성에 대해 이렇다 저렇다 말이 많았던 궐련형 전자담배.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로울 것이라는 기대감에 이용하는 사람도 많은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유해성 분석 결과가 공개됐습니다.

식약처는 니코틴, 타르, 그리고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각국 정부에 저감화를 권고하는 9개 성분을 포함하여 총 11개 성분을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 1개비를 피울 때 발생하는 니코틴 평균함유량은 0.1mg~0.5mg. 시중에 많이 유통되는 일반 담배의 니코틴 함유량 0.01~0.7mg과 비교하면 비슷하거나 조금 적은 수준이었습니다.

문제적 결과는 타르에서 나타났습니다. 이들 3종 담배의 타르 평균함유량은 4.8mg~9.3mg로, 시중에 많이 유통되는 일반 담배의 타르함유량 0.1~8.0mg보다 오히려 많은 것으로 조사됐지요.

이밖에 WHO 저감화 권고 9개 성분 중 인체발암물질로 분류한 6개 성분을 분석한 결과 벤조피렌과 니트로소노르니코틴,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및 포름알데히드, 벤젠이 검출됐고 1,3-부타디엔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나머지 3개 성분 중 아세트알데히드가 43.4~119.3μg, 아크롤레인이 0.7~2.5μg, 일산화탄소는 불검출~0.2mg로 나타났습니다. WHO 저감화 권고 9개 성분은 모두 일반 담배보다 적게 검출된 것.

이 같은 분석 결과를 두고 식약처와 담배업계의 의견은 갈렸습니다.

식약처 “타르가 더 많이 나왔다는 것은 일반 담배와는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필립모리스 “타르 함유량의 단순 비교는 적절하지 않다. 배출물의 구성성분과 각 유해물질의 양을 비교하는 것이 중요하다.”

궐련형 전자담배 이용자들은 주로 식약처의 분석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 결과, 업계에 적잖은 파장을 불러올 전망인데요.

일반 담배와 비교하지 않아도 궐련형 전자담배 자체로 유해한 것임은 피할 수 없는 사실. 이제 남은 선택은 흡연자들의 몫이 될 것 같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희 기자seok@newsway.co.kr

기사로 말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