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P2E 경계에 선 게임사

시장 회복에 베팅한 넷마블·위메이드·카겜···목표는 '잭팟'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크립토윈터 속에 P2E 투자 늘리는 넷마블·위메이드·카겜
자사 개발 게임 플랫폼에 온보딩···생태계 강화에 초집중
시장 위축·규제 변수가 관건···P2E, 업계 판도 바꿀 가능성

이미지 확대thumbanil

그래픽 = 박혜수 기자

넷마블, 위메이드, 카카오게임즈 등 국내 주요 게임사들이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 위축 속에서도 P2E(Play to Earn·돈 버는 게임) 투자를 늘리고 있다. 현재의 가상자산 위축이 장기간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보고 생태계 강화에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업계에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가상자산 시장이 언제 회복될지 모르는 상태에서 P2E 투자를 늘리는 것은 일종의 '도박'과 같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가상자산 특성상 시장 회복 시엔 막대한 수익성 개선으로 연결될 수도 있어 향후 어떤 결과를 얻게 될지 주목된다.

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넷마블은 자체 기축통화 기반 블록체인 생태계인 MBX(마브렉스)와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의 CUBE(큐브) 생태계를 기반으로 글로벌 블록체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마브렉스는 넷마블이 개발 및 퍼블리싱하는 게임을 중심으로, 큐브는 블록체인 게임뿐 아니라 메타버스, NFT, 웹툰, 웹소설, 커머스 등을 결합하는 모델로 확장할 방침이다.

우선 마브렉스는 최근 다수의 게임을 온보딩 시키며 생태계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상반기 'A3: 스틸얼라이브', '제2의 나라'를 선보였으며 하반기엔 '모두의 마블: 메타월드', '몬스터 아레나' 등 다수의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큐브 생태계에선 메타버스, NFT(대체불가능한 토큰) 사업 영역을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 넷마블에프앤씨의 자회사 메타버스월드는 메타버스 기술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글로벌 협의체 '메타버스 표준 포럼'에 합류했다. 메타버스월드는 '큐브'(CUBE)를 활용해 NFT를 거래하거나 구매하는 등 메타노믹스 생태계 형성하기 위해 각종 여러 기업과 협업을 계속해서 도모하고 있다.

국내 게임사 중에서 블록체인 게임으로 가장 큰 성공을 이룬 '위메이드' 역시 P2E 사업에 과감히 베팅 중이다. 위메이드는 지난 7월 '위믹스3.0' 생태계 조성 발표를 통해 록체인 사업 확장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위믹스3.0은 기존의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가 진화된 형태로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 '위믹스 플레이', 대체불가능한토큰(NFT) 서비스를 제공할 플랫폼 '나일', 가상자산으로 결제·대출·투자 등 금융 거래를 할 수 있는 '위믹스 디파이' 플랫폼이 주축이 된다.

생태계에서 사용되는 기축 통화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각종 게임을 온보딩 시킴과 동시에 수장 장현국 대표는 직접 홍보에서 나서고 있다. 장 대표는 지난 3월 열린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 GDC 2022를 시작으로, 게임 컨퍼런스 지스타 2022, 블록체인 컨퍼런스 TOKEN2049 등 행사에 스폰서로 참여하며 생태계를 소개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블록체인 자회사 보라네트워크·메타보라를 통해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뛰어들었다. 메타보라는 캐주얼, 블록체인 게임을 개발을, 보라네트워크는 블록체인 플랫폼 보라를 운영하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 보라 생태계를 강화할 블록체인 게임 출시를 준비 중이다. 메타보라의 '버디샷'을 시작으로 엑스엘게임즈의 '아키월드', 라이징윙스의 '컴피츠' 등이 보라 플랫폼에 온보딩 된다.

이들 게임사가 가상자산 시장 위축에도 P2E 사업 공략에 나서는 데는 P2E의 확장 가능성을 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각사가 조성 중인 생태계가 강화된 상태에서 크립토윈터(가상자산 시장 약세) 종료 시기와 맞물리면, 가상자산 시세 상승을 통한 성장을 도모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긴축이 장기화되고 있는 만큼 언제 크립토윈터가 종료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P2E 사업 확대는 '모 아니면 도' 전략과 유사하다"라며 "시장이 회복되면 코인 시세 상승과 함께 블록체인 생태계를 조성한 게임사 입장에선 실적이 대폭 개선되는 계기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단순 크립토윈터 종료와 별개로 각국의 규제와도 연관이 있다"며 "이러한 변수가 어떻게 진행되느냐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배태용 기자 tybae@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