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네이버포스트
  • 유튜브
인간과 공간을 위한 빛의 가장 아름다운 진화 옳은미래 lg의 옳은 미래가 더 궁금하다면 lgfyture.com

ISSUE FOCUS 韓 경제, 3高 경제난

美 3연속 자이언트스텝에···'퍼펙트스톰' 그림자

  • font-plus
  • font-minus
  • print
  • 카카오 공유하기
  • twitter
  • facebook

13년 6개월 만에 1400원 넘은 원·달러 환율
물가 상승, 내수 타격, 수출 수익성 악화 우려
"금융·외환시장 불확실성 상당 기간 지속 예상"

이미지 확대thumbanil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시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KB국민은행 제공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자이언트 스텝'으로 기준금리를 크게 인상하고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어서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다. 고환율·고물가·고금리·저성장이라는 복합위기 국면이 심화하는 양상으로, '퍼펙트 스톰'(여러 악재가 겹친 초대형 경제 위기) 경고음이 울린다.

지난 26일 원·달러 환율이 1,430원대를 넘어섰다. 27일 장 초반 원·달러 환율은 1,427원을 기록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약 13년 6개월만에 처음이다. 1,400원대 환율은 과거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를 제외하고는 없었다.

2980대로 올해를 시작한 코스피는 약 9개월 만에 26%나 떨어졌다. 연초 대비 주가가 4분의 1토막이 났다. 1037.83포인트로 출발했던 코스닥도 같은 기간 33% 이상 급락하면서 코로나19 이후 2년여 만에 700선을 내줬다.

최근 원화 가치의 하락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강도 높은 긴축 등으로 달러가 초강세를 보이는 데 기인한다. 미국 연준은 21일(현지시간) 연방기금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면서 세 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고환율은 한국 경제가 맞이한 고물가·고금리·저성장이라는 복합위기 국면을 심화시킬 수 있다. 원화 가치의 하락은 수입 물가의 상승 폭을 키운다.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5.7%로 전월(6.3%)보다 낮아졌으나, 수입 물가의 오름세가 지속된다면 물가 상승세는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고금리는 가계 소비와 기업의 투자 위축을 낳고 부채 위험도 키운다. 한은의 '가계신용(빚)' 통계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가계대출은 모두 1757조9000억원에 이른다. 기준금리가 0.25%포인트(p) 인상될 때마다 산술적으로 가계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3조4455억원 늘어난다.

통상 원화 가치 하락으로 수혜를 본 수출 증대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달러만 초강세를 보여 중국·일본 등 수출 경쟁국들의 통화도 동반 약세를 보이고 있고 수출 기업들이 쓰는 원자잿값이 오히려 오르기 때문이다. 주요 교역국인 중국·미국 등의 경기가 둔화하고 있다는 점도 수출에 대한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지난달 수출은 1년 전보다 6.6% 늘어나는 데 그쳐 석 달째 한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국의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은 26개월 만에 감소했다. 원유·가스 등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지난달 수입은 28.2% 증가해 15개월 연속 수출 증가율을 웃돌았다.

지난달 무역수지는 94억8700만달러 적자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1956년 이후 월간 기준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수출입에서 적자 폭이 심화하면서 경상수지도 적자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재화 수출입과 관련된 다른 지표인 상품수지는 7월 11억8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해 10년 3개월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결국 원/달러 환율 상승(원화가치 하락)이 물가 상승, 금리 인상, 가계 소비와 기업의 투자 위축 등으로 이어져 고물가와 경기 둔화 압력을 키우는 모습이다. 물가가 떨어지지 않을 경우 한국은행은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물가 안정을 가장 우선순위에 두겠다고 밝힌 바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2일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미국, 유럽의 고강도 금융 긴축이 가속하며 금융·외환시장의 높은 불확실성이 상당 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기재부와 한은, 금융위, 금감원 등 경제팀은 긴밀한 공조 하에 '넓고 긴 시계'를 견지하며 현 상황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러면서도 아직 대외건전성 지표를 걱정할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추 부총리는 "과거 금융위기 등과 비교해 현재 우리의 대외 건전성 지표들은 양호한 상황이기 때문에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로 가기